"코로나에도 다이슨 체험매장 연 까닭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5 17:28   수정 2021-01-16 01:27

"코로나에도 다이슨 체험매장 연 까닭은…"

무선청소기·공기청정기·헤어드라이어 등으로 유명한 영국 가전기업 다이슨이 15일 서울 여의도 IFC몰에 데모 스토어를 열었다. 다이슨의 모든 가전제품이 한 곳에 모인 체험매장이다.

토마스 센테노 다이슨코리아 대표(사진)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다이슨만의 방식’으로 소비자가 브랜드를 느껴 보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에도 오프라인 매장을 낸 이유를 묻자 “소비자들이 온라인에서 많은 정보를 얻지만 실제 제품을 구매하는 데는 오프라인이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오래 쓰는 제품일수록 소비자가 직접 체험해본 뒤 구매하길 원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오프라인 매장은 소비자의 브랜드 충성도를 높이는 효과도 있다”고 덧붙였다.

다이슨 데모 스토어는 백화점, 양판점 등에 입점한 국내 다이슨 매장의 ‘이정표’가 될 예정이다. 데모 스토어를 기준으로 다른 매장을 관리하는 게 목표다. 전문 직원들이 방문객을 응대하고, 브랜드 철학과 제품 특성을 연관지어 설명한다. 집안 환경과 비슷한 마룻바닥, 카페트 바닥 등도 갖춰 놓고 다양한 환경에서 청소기를 테스트할 수 있도록 했다. 다이슨은 이곳에서 엔지니어들이 직접 소비자와 만나 제품을 설명하는 체험행사 등도 마련할 예정이다.

센테노 대표는 “가전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들면서 기업 간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고 시장 상황을 진단했다. 그는 “브랜드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동시에 새로운 분야에 뛰어들어 이런 경쟁을 돌파할 것”이라며 “지금까지 선보이지 않았던 분야의 신제품을 개발 중이고, 곧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약점으로 꼽혀온 애프터서비스(AS)도 대폭 개선할 예정이다. 센테노 대표는 “올해 한국 시장에서 AS에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가겠다”며 “품질만큼 브랜드 경험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