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 박세혁X김유민, 격정의 첫날밤 후 처음 드러내는 '진솔 고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31 12:53   수정 2021-01-31 12:55

'우이혼' 박세혁X김유민, 격정의 첫날밤 후 처음 드러내는 '진솔 고백'

우리 이혼했어요 (사진=TV CHOSUN)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 5호 커플 박세혁과 김유민이 진솔한 대화 속에 결국 눈물을 터트렸다.

박세혁과 김유민은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 에 아이돌 최초 이혼 부부로 등장해, 그동안 알콩달콩했던 기존의 커플과는 확연히 다른 찐 이혼 부부의 모습으로 관심을 집중시켰던 상황.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아직까지 앙금이 남아있는, 현실 이혼 부부로서 시청자들의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방송 다음날까지 실시간 검색어 1~2위를 오르내리는 등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 오는 2월 1일(월) 방송되는 ‘우이혼’ 11회에서는 박세혁과 김유민이 ‘일촉즉발’ 긴장감 속에 만남을 갖는 둘째 날의 모습이 담긴다. 이혼 후 2년 만의 첫 만남에서 ‘산후조리’, ‘처가살이’ 등 그동안의 이야기들을 솔직하게 풀어내며 감정이 폭발했던 두 사람이 격정을 쏟아냈던 첫날밤 이후 이튿날을 맞이하게 된 것.

무엇보다 김유민은 “오빠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듣고 싶어서 (공격적으로) 된 것 같다. 어제 대화하고 많이 답답했다”라고 첫째 날에 대한 아쉬움을 자아내면서 “오빠의 이야기를 많이 들어봐야겠다”라며 박세혁에게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과연 두 사람이 두 번째 대화를 통해 깊은 앙금을 풀 수 있을지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이후 두 사람은 첫째 날보다 부드러운 분위기 속에서 본격적인 대화에 나섰다. 박세혁은 “혼자 많이 울었다. 너는 친정집에 있고 나는 신혼집에 있을 때 외로웠다”라며 당시 아내의 빈자리를 느꼈음을 고백했던 터. 김유민 역시 신혼시절 일하러 나간 남편을 기다리며 “그땐 오빠 생각밖에 안 났다. (매 시간마다) 강아지처럼 기다렸다”라고 똑같이 외로웠다고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더했다. 대화가 무르익자 두 사람은 짧았지만 행복했던 신혼 생활 이야기를 나눴고, 김유민은 “맛없는 음식을 해줬을 때도 (오빠가) 다 먹어줘서 고마웠다”라는 말과 함께 눈물을 쏟아내 여린 속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방송에서 김유민의 질문에 말을 아끼며 궁금증을 자아냈던 박세혁 역시 처음으로 마음을 열고 속내를 밝혔다. 아이돌 생활을 하다가 갑작스럽게 콜센터 직원으로 직장 생활을 했던 박세혁이 남몰래 힘든 시간을 버텨왔음을 터트려낸 것. 박세혁은 “가장이 됐으니까 일을 해야 하는데, 사람이 원하는 일만 할 수는 없지만 (회사를 다니며) 스트레스도 많았다”라면서 결국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떨궜다. 박세혁의 진심 어린 고백이 김유민의 얼어붙었던 마음을 움직였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박세혁, 김유민 커플은 아직은 어린 이혼 부부인데다가, 이혼 후 만남이 없었기 때문에 더 많은 오해와 앙금이 남아있을 수 있지만 그런 부분이 오히려 더 현실적인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것 같다”라며 “용기를 내 서로에게 다가가고 있는 박세혁, 김유민 커플에게 따뜻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 이혼했어요’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