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커머스 시대…'글로벌 물류 리츠' 뜬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16 17:08   수정 2021-02-17 00:45

e커머스 시대…'글로벌 물류 리츠' 뜬다

코로나19로 전자상거래(e커머스) 시장의 성장이 가속화되고 있다. 미국의 아마존, 중국의 알리바바뿐 아니라 동남아시아의 씨(SE), 라틴아메리카의 메르카도리브레(MELI)가 각 지역 시가총액 1위로 올라섰다. 쿠팡의 뉴욕거래소 상장도 이런 흐름 속에 이뤄지는 분위기다.


e커머스 성장의 수혜를 가장 크게 보는 분야가 물류다. 온라인으로 주문받은 물건을 배송하기 위해 곳곳에 물류센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대신증권은 이런 수혜를 기대할 수 있는 글로벌 물류 리츠(RIETs·부동산투자전문회사)에 대한 투자를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미국의 프로로지스(PLD), 싱가포르의 프레이저 L&C(BUOU.SI) 등을 유망 회사로 꼽았다.

물류 리츠는 보유한 물류센터를 e커머스 기업에 빌려준다. 임대료는 주주들에게 배당하거나 새로운 물류시설에 투자해 자산을 불리는 구조다. 세계 시장에 상장된 물류 리츠의 시가총액은 2013년까지 500억달러를 밑돌았으나 올해 2000억달러를 넘어섰다. 글로벌 물류 리츠는 미국 13개, 일본 9개, 싱가포르 9개가 상장돼 있다. 한국에도 지난해 처음으로 물류 리츠인 ESR켄달스퀘어리츠가 상장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리츠업계가 고전했지만 물류 리츠는 계속 성장했다. 백화점이나 오피스에 투자하는 리츠는 임대료를 받기 어려웠던 반면 물류 수요는 크게 늘었다. 지난해 3분기 기준 물류 리츠 임대율은 95.9%에 달했다. 장승우 대신증권 연구원은 “리테일과 오피스 리츠는 배당금을 지급하지 못하기도 했다”며 “반면 물류 리츠는 수요가 꾸준하고 외형도 성장해 안정적으로 배당을 했다”고 설명했다.

주가도 좋았다. 물류 리츠 중 시총이 가장 큰 프로로지스는 지난해 3월 저점보다 77.4% 상승해 코로나 이전 주가를 넘어섰다. 물류 리츠가 코로나 ‘반짝 성장’에 그치지는 않는다는 전망이다. 장 연구원은 “코로나가 끝나도 온라인 거래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신증권은 물류 리츠 중에서도 규모가 크고 부동산 위치가 특정 지역에 편중돼 있지 않은 종목이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프로로지스가 대표적이다. 미국 전역과 세계 19개국에 4073개 물류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아마존, DHL, 페덱스와 같은 대형 물류회사가 주요 고객이지만 의존도가 높진 않다.

일본 1위 물류 리츠인 닛폰 프로로지스(3283.JT)는 현대화 물류센터를 가장 많이 가지고 있다. 이경자 삼성증권 연구원은 “물류센터 노후화가 심한 일본에서 최신식 물류센터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기업과 포트폴리오가 차별화된다”고 설명했다.

규모가 크지 않아도 사업 모델이 특별하면 수익률이 안정적이다. 미국의 저온물류센터기업 아메리콜드(COLD)는 신선식품을 전문으로 취급한다. 지난해 코로나로 인한 주가 폭락 없이 29~38달러 안에서 움직였다. 크래프트하인즈, 네슬레 등 대형 식품 체가 주요 임차인이다.

최예린 기자 rambuta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