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화보] 구여림 “뮤지컬 영화 좋아해, ‘라라랜드’와 ‘스타 이즈 본’ 감명 깊게 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15 14:29  

[bnt화보] 구여림 “뮤지컬 영화 좋아해, ‘라라랜드’와 ‘스타 이즈 본’ 감명 깊게 봐”

[임재호 기자] 본인이 하고자 마음을 먹으면 끝까지 해내고 부딪히고 도전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 사람들을 속되게 ‘깡’이 있는 사람이라고 표현한다. 소위 이런 ‘깡’이 있는 사람들은 본인에 대한 믿음이 있고 해낼 수 있는 자신감이 가득하다.


여기에 자신감과 깡으로 똘똘 뭉친 신인 배우 구여림이 있다. 그는 부산에서 외고를 졸업해 영어영문학과에 진학했다가 배우에 대한 꿈을 저버리면 훗날 후회가 남을 것 같다는 생각에 자퇴를 결심했다고. 그리고 연기 입시를 시작해 동덕여대 방송연예과에 진학했다.


무조건 배우로 성공하겠다는 자신에 대한 믿음과 높은 자존감으로 달려온 구여림. 그리고 앞으로도 더욱 달려갈 생각이라는 그. 화보 촬영을 처음 해본다는 그에게 소감을 묻자 “정말 재밌었다. 원래 사진 찍히는 것을 좋아해서 그런지 어렵지는 않았다. 앞으로도 많이 찍고 싶다”며 답했다.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묻자 “오디션을 많이 보고 싶은데 요즘은 코로나 때문에 오디션도 비대면이다. 기회도 많이 줄어든 것 같다. 그래도 많이 보려고 노력하고 앞으로 더 많이 떨어져 보고 부딪혀보려고 한다. 그리고 운동을 매일 한다.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편이다. 필라테스, 수영, 골프를 좋아하고 잘 한다(웃음). 몸 쓰는 것은 자신 있어서 나중에 액션 연기도 꼭 하고 싶다. 시간 관리에 철저한 계획형 인간이라 하루에 해야 하는 일을 꼭 정해놓는 편이다. 운동이랑 연기 연습은 빼먹지 않는다”며 자기 관리에 철저한 면모를 보였다.


배우를 꿈꾸게 된 계기에 대해 묻자 “어릴 때부터 끼가 많고 활발한 편이긴 했다. 영화 보는 것도 좋아해서 배우를 하고 싶긴 했는데 학생 땐 정말 부모님 말씀을 잘 듣고 공부만 열심히 했다. 외고를 졸업하고 영문학과에 진학했는데 마음 한 켠에 배우에 도전하지 않으면 너무 후회될 것 같더라. 그래서 한 달 만에 자퇴를 하고 부모님을 설득했다. 그때 조금 통통했는데 부모님이 3개월 동안 10kg를 빼면 연기 입시를 시켜주신다고 하더라. 독하게 맘먹고 3개월 동안 13kg를 뺐다. 그리고 입시를 해서 동덕여대 방송연예과에 진학했다. 지금은 가족들이 엄청 응원해 준다”며 답했다.


동덕여대 방송연예과를 졸업한 그. 쟁쟁한 선후배가 많은데 친한 연예인은 있는지 묻자 “’기생충’에 이선균 선배님 딸로 출연한 배우 정지소와 친하다. 우리 학교 입시 때 도와주는 일을 했었는데 그때 실기를 보러 왔었다. 눈에 띄어서 정지소에게 떨지 말고 하면 좋은 결과 있을 것 같다고 응원을 해줬다. 이후에 정말 합격해서 나를 찾아왔다. 그때 정말 힘이 많이 됐고 선배와 친해지고 싶다고 하더라. 지금도 자주 연락하고 친하게 지내는 사이다”라며 돈독한 우정을 드러냈다.


촬영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영화 ‘간이역’에 단역으로 출연했다. 아무래도 단역이다 보니 눈치도 많이 보이고 주눅 들어 있는데 주연배우인 김동준 선배님이 대기실에 와서 먼저 인사해 주시더라. 정말 감동받았고 인성이 되게 바르신 분이라는 생각이 들더라. 김동준 선배님이 먼저 인사해주니까 스태프분들도 잘 챙겨주시더라. 그런 인성을 본받고 싶다”며 답했다.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이나 탐나는 배역은 “SBS ‘펜트하우스’의 주석경이나 제니 역할이 탐난다. 악역에 도전하고 싶다. 악역은 콤플렉스가 많아 그것을 감추기 위해 나빠진 경우가 많다. 그런 것이 굉장히 매력적이라고 생각하고 꼭 도전해보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감명 깊게 본 영화에 대해서는 “뮤지컬 영화를 좋아한다. 그래서 ‘라라랜드’와 ‘스타 이즈 본’을 정말 감명 깊게 봤다. ‘스타 이즈 본’은 정말 몇 번을 봤는지 모르겠다. 볼 때마다 운다(웃음). 그리고 우리나라 영화 중에선 ‘무뢰한’이 인생 영화다. 내 배우 롤모델이 전도연 선배님인데 정말 연기를 잘 하시는 것 같다. 자연스러움과 연기력을 닮고 싶다”며 답했다.


그렇다면 인간으로서 롤모델은 누구일까. “아버지다. 아버지가 굉장히 가정적이시고 책임감이 강하시다. 그리고 기부도 많이 하신다. 그런 아버지의 모습을 볼 때마다 참 따뜻하고 멋진 분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닮고 싶다”며 아버지에 대한 존경심을 보였다.


화보 촬영 내내 여러 연예인의 얼굴이 겹쳐 보인 구여림. 누구를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듣냐고 묻자 “내가 닮은꼴 부자 인가 보다. 정말 많이 듣는다. 일단 같은 학교 선배님인 전여빈 선배님도 들어봤고 소희, 경리, 지코, 시우민도 들어봤다. 쌍꺼풀이 없어서 그런지 쌍꺼풀 없는 연예인들은 다 닮았다고 하는 것 같다. 다들 예쁘고 멋진 분들이라 영광스럽다”며 웃어 보였다.


마지막으로 대중들에게 어떤 배우로 기억되고 싶은지 묻자 “팔색조 같은 대체 불가능한 배우로 기억되고 싶다. 나는 내가 가진 스펙트럼이 굉장히 넓다고 생각한다. 그걸 대중들이 알아봐 주셨으면 좋겠다. 그렇게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하고 열심히 활동할 생각이다. 지켜봐 주셨으면 한다”고 답했다.


에디터: 임재호
포토그래퍼: 설은주
수트: 로우클래식
스타일리스트: 이로운
헤어: 드니 찬희 디자이너
메이크업: 드니 란주 실장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