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오세훈, 또 사퇴정치" vs 野 "박영선, 선거용 현금살포" [여의도 브리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20 05:00  

與 "오세훈, 또 사퇴정치" vs 野 "박영선, 선거용 현금살포" [여의도 브리핑]

[여의도 브리핑]은 각 정당이 주목한 이슈는 무엇인지, 어떤 공식 입장을 냈는지 살펴봅니다. 때로 화제가 되고 때로는 이슈 몰이에 실패한 정당의 말들을 집중 조명합니다. 매일 아침 찾아뵙겠습니다. <편집자 주>
민주당 "또다시 10년 전 낡은 정치 떠올리게 해"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9일 총 6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에 대한 내용 3건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에 대한 내용 △부동산 투기 논란에 대한 내용 △서울시장 후보 야권단일화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민주당은 보궐선거 시즌을 맞이한 만큼 국민의힘 후보들을 향해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는데요. 다음은 이와 관련된 논평 중 오세훈 후보의 사퇴 관련 발언을 비판하는 민주당 논평입니다.
신영대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시민의 삶의 질을 저하시켰던 많은 사건에도 어떤 책임도 지지 않던 오세훈 후보는 무상급식을 반대하며 '사퇴 정치'를 시작했습니다. 뒤돌아봐도 서울시민의 삶 대신 본인만을 위한 정치를 한 셈입니다. 10여 년 만에 서울시장 재보선에 출마한 오세훈 후보는 또다시 '사퇴 정치'를 구사하고 있습니다. 오세훈 후보는 본인의 과거 의혹에 대해 "모른다"로 일관하더니 "~하면 사퇴하겠다"는 조건부 정치를 하며 10여 년 전의 낡은 정치를 떠올리게 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박영선, 현금 보따리 화끈하게 풀려 한다"
국민의힘은 총 8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내용 3건 △한미 2+2 장관회의에 대한 내용 △민주당의 농지법 개정 추진에 대한 내용 △오세훈 후보를 향해 '자영업자'라 비판한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에 대한 내용 △'LH 사태' 조사 2차 발표에 대한 내용 △방송인 김어준 씨의 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박영선 후보는 전날 서울시민들에게 1인당 10만원씩의 재난위로금을 주겠다고 공약했는데요. 국민의힘은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으로 20조원을 주겠다고 밝힌 지 20일 만에 박영선 후보도 1조원 규모의 현금 보따리를 화끈하게 풀어 놓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다음은 국민의힘 논평입니다.
박용찬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 : 선거용 현금살포가 또다시 시작되었다. 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정부에 이어 박영선 후보도 현금카드를 꺼내 들었다. 전대미문의 현금살포로 지난해 4.15총선에서 톡톡히 재미를 본 집권여당이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심이 심상치 않은 것으로 드러나자 아니나 다를까 현금 지급 물량 공세를 파상적으로 전개하기 시작한 것이다.
정의당 "박영선, 급조된 매표 공약 내놓았다"
정의당은 총 5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외국인노동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강제검사에 대한 내용 △전두환 전 대통령 사자명예훼손 재판 관할법원 이전 기각에 대한 내용 △공공주택특별법개정안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통과에 대한 내용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에 대한 내용 △박영선 후보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정의당은 박영선 후보의 서울시민 10만원 재난위로금 지급을 두고 급조된 매표 공약이라고 비판했는데요. 다음은 정의당 논평입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 : 마치 고무신을 뿌리던 1950·60년대 고무신 선거를 연상시키는 공약으로 요즘 초등학교 반장선거도 이렇게 하지는 않습니다. 박영선 후보의 재난위로금은 21세기형 디지털 고무신 선거로 비칠 뿐입니다. 박영선 후보가 보편 재난지원금 취지에 부합하는 진정성 있는 공약을 제시한 거라면, 지금 당장 정부와 집권여당을 향해 전국민재난지원금 지급을 촉구해야 합니다. 그래야 급조된 선거용 매표 공약이라는 꼬리표를 뗄 수 있을 것입니다.
국민의당 "'LH 사태', 국민적 분노 커지는데…"
국민의당은 1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LH 사태'에 대한 내용이었습니다. 국민의당은 국민적 분노가 커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는데요. 다음은 국민의당 논평입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 : 자신들의 잘못을 사회 전체와 오래된 과거 세대의 책임으로 돌리고, 어느새 부패 척결자 행세를 하고 있으니 말이다. 겉으로는 수사 의지를 과시하면서 날카로왔던 검찰의 이를 다 뽑아놓고 사냥을 하라 하더니, 자신들이 줄 세운 손발 얌전한 고양이들로 모든 공직자를 다 전수조사하겠다니 개가 웃을 일이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