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차은우, 남다른 받쓰 원샷 욕심...'잘생긴 김동현' 등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27 19:47   수정 2021-03-27 19:49

'놀토' 차은우, 남다른 받쓰 원샷 욕심...'잘생긴 김동현' 등극

'놀라운 토요일'(사진=tvN)

아스트로 차은우가 받쓰 원샷을 받기 위한 남다른(?) 노력을 펼친다.

27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아스트로의 차은우와 윤산하가 출연해 다채로운 웃음을 전한다.

평소 김동현을 천재라고 생각했다는 차은우는 김동현의 ‘순무’ 분장을 보고는 “잘못 생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조용히 와서 먹고 가라고 했다”며 김동현이 전수한 ‘놀토’ 꿀팁을 공개했고, 멤버들은 김동현에게 “‘놀토’가 밥차냐”고 반발해 폭소를 안겼다. 윤산하는 ‘애교 천재’의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집에서도 팀에서도 막내라 애교가 있다”면서 폭풍 애교 퍼포먼스를 선보여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차은우는 남다른 예지력을 뽐냈다. 과거 받쓰 노래를 연구해보니 특정한 패턴이 있었다며 이날의 출제곡을 콕 집어 추리한 것. 차은우의 예언이 적중할지 궁금증을 높이는 가운데, 의외의 허당미도 재미를 더했다. 원샷 욕심에 연달아 커닝을 시도해 인성 논란에 휩싸이는가 하면, 문제 구간의 가사보다는 안무 맞히기에 집중하기도 했다. 도레미들은 차은우에게 ‘잘생긴 김동현’이라는 별명을 지어줬다.

막내 윤산하의 유쾌한 예능감도 흥미를 돋웠다. “듣는 건 자신있다”던 윤산하는 의외의 받쓰 실력에도 주눅 들지 않고 당당해 했다. 해맑고 당찬 막내의 모습에 멤버들은 애교 퍼포먼스로 응원하며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윤산하는 차은우에게 팩트 폭격을 날리는 시크한 ‘막내 온 탑’ 면모도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은 피오부터 한해, 태연에 이르기까지 ‘받쓰 천재’들의 활약도 예고했다.

이 밖에도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데뷔곡을 맞혀라’가 출제됐다. 관절 꺾기 춤의 대가 신동엽, 아이돌 센터의 위엄을 자랑한 태연, 애교 넘치는 댄스를 보여준 윤산하 등 흥이 최고조에 달했다. 차은우는 간식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다른 멤버가 먹다 남긴 간식에 눈독 들이면서 “저 양치 안 했는데 주시면 안 돼냐”고 물어 모두를 배꼽 잡게 했다. ‘잘생긴 김동현’ 차은우와 ‘덜 생긴 차은우’ 김동현의 심장 쫄깃 오답 배틀도 계속됐다.

한편 이날은 ‘놀토’의 영원한 파워 연예인이 스튜디오를 깜짝 방문했다. 간식 게임을 뒤에서 지켜보던 의문의 손님은 “엉망진창이다”며 멤버들의 춤을 혹평했다. 기다렸다는 듯 무대 중앙으로 진출, 파워풀한 댄스를 추기 시작했다. 지치지 않는 텐션으로 광란의 댄스 파티를 벌이는 깜짝 손님을 도레미들은 신나게 호응하다 결국 “힘 빠진다. 그만해”를 외쳤다. ‘놀토’를 씹어먹은 깜짝 손님의 정체는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27일 오후 7시 40분 방송.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