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헌수 "박수홍 가족, 악성 루머로 흠집…도와 달라" [전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30 18:29   수정 2021-03-30 18:31

손헌수 "박수홍 가족, 악성 루머로 흠집…도와 달라" [전문]



방송인 손헌수가 박수홍에게 응원을 당부하며 앞으로 나올 '루머'를 경계했다.

손헌수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글을 올리는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며 "이제 세상에 알려지게 됐으니 저도 더이상 참지않고 여러분들께 박수홍 선배님의 안타까움을 호소하려 한다"면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손헌수는 "오랜 시간 옆에서 보기 안타깝고 화가 나 참을 수가 없었다"며 "이 글을 쓰는 것조차 조심스러울정도로 선배님은 이 얘기가 세상에 알려지길 싫어하신다"면서 글을 쓰게 된 이유를 밝혔다.

박수홍의 끔찍한 가족 사랑을 언급하면서 "부모님 걱정 때문에 바보처럼 혼자 힘들어하며 15kg 이상 몸무게가 빠졌다"며 "아직까지도 가족이라 생각하는 선배님 때문에 형과 형수 그리고 호의호식하는 자식들의 만행은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박수홍 선배님의 모습을 20년동안 옆에서 봤기에 더욱 화가 나고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고 전했다.

박수홍은 친형인 박모 씨가 운영하는 엔터테인먼트사에 30여 년 소속돼 일해왔다. 박 씨는 박수홍의 출연료, 계약금 등을 횡령해 빌딩 등 부동산을 구입했고, 명의를 박수홍의 이름으로 해놓지 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박수홍은 3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적이 없다. 성실하게 방송 활동을 해왔던 만큼 피해액은 100억 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헌수는 "(박수홍) 선배님은 항상 입버른처럼 '우리 형제는 어릴적부터 고생을 많이 해서 돈 쓰는 걸 무서워 한다'고 하셨고, '우리 형은 경차를 타면서 검소하게 사시는데, 내가 쉽게 돈을 쓸 수 없다'면서 행사 의상, 방송 의상을 구입하러 동대문 도매시장에 가서 가장 저렴한 옷으로 색깔별로 샀다"고 전했다.

또 "선배님은 항상 '형과 형수가 열심히 일해서 주면, 잘 제테크해서 노후 걱정없이 자산을 많이 불려주고 있다'고 굳게 믿고 계셨고, 저 또한 그걸 믿을 수밖에 없었다"며 "앞에서 경차 타고 다니고, '다 수홍이 것'이라고 얘기하고 다니고, 형수는 '가방이 없다'면서 종이가방을 메고 다니는데, 심성이 그토록 착한 선배님이 어떻게 가족을 의심할 수 있었겠냐"고 반문했다.

손헌수는 "오히려 그들(박 씨 부부)에게 좋은 차 타라고, 좋은 가방 사라고 얘기했다"며 "그 때마다 그들은 '수홍이가 힘들게 번 돈인데, 우리가 어떻게 쓰냐'며 거짓 연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 벌어질 진흙탕 거짓 폭로전에 대한 우려도 전했다.

손헌수는 "지금 이 순간 가장 걱정되는 것은 이제 그들은 최후의 발악으로 다른 연예인 가족들 사건처럼 악성 루머로 이미지 흠집을 내려 할 것"이라며 "다른 연예인들 가족사건의 결말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들은 다 거짓말인걸로 결론이 지어지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상황을 알게된 모든분들,그리고 박수홍 선배님을 30년간 TV에서 지켜보시며 좋아해주신 많은분들께 호소한다"며 "평생 고생한 박수홍 선배님은 또 생계를 위해 불안함을 가지고 계속 일을 해야되지만 그들은 평생 숨만 쉬면서 편하게 지금도 월세 수입으로 호화롭게 보내고 있다. 착하고 바보같은 박수홍 선배님이 혼자서 그들과 잘 싸우고 다시 웃을수있게 힘을 달라"고 당부했다.

박수홍은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불거진 형 박 씨의 100억 원 횡령 의혹과 관련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금전적인 피해를 입은 사실이 맞다"고 밝혔다.

박수홍은 "지난 30년 동안 형이 운영했던 1인 기획사에서 일했고, 모든 출연료는 형이 관리했지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바로 잡기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기간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며 박 씨가 대화를 거부하고 잠적한 상황임을 암시했다.

그러면서도 ""부모님은 최근까지 이런 분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하셨다"며 "가장 괴로운 부분도 부모님께 큰 심려를 끼친 점"이라며 부모를 향한 비난과 억측을 멈춰 줄 것을 당부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다음은 손헌수 입장 전문


이글을 올리는데까지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이제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으니 저도 더이상 참지않고 여러분들께 박수홍 선배님의 안타까움을 호소하려 합니다.

오랜 시간 옆에서 보기 안타깝고 화가나서 참을수가 없었습니다.

지금 이글을 쓰는것조차 조심스러울 정도로 선배님은 이 얘기가 세상에 알려지길 싫어하십니다.

이유는 첫째도 둘째도 가족 걱정이고 그중에서도 부모님 걱정때문에 바보처럼 혼자 힘들어하며 15키로 이상 몸무게가 빠졌습니다..

저는 아직까지도 가족이라 생각하는 선배님때문에 형과 형수 그리고 호의호식하는 자식들의 만행은 말하기 조심스럽습니다.

저는 박수홍 선배님의 모습을 20년동안 옆에서 봤기에 더욱 화가 나고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습니다.

선배님은 항상 입버릇처럼 우리 형제는 어릴적부터 고생을 많이해서 돈 쓰는 것을 무서워한다 하셨고,특히 우리 형은 경차타면서 검소하게 사시는데 내가 쉽게 돈을 쓸수없다라며 저와 행사의상, 방송의상을 구입하러 동대문 도매시장에가서 가장 저렴한옷으로 색깔별로 사던 분입니다.

선배님은 항상 형과 형수가 자신이 열심히 일해서 주면 그거를 잘 제테크해서 노후 걱정없이 자산을 많이 불려주고 있다고 굳게 믿고 계셨고 저 또한 그걸 믿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앞에서 형은 경차를 타고 다니고 다 수홍이꺼라고 얘기하고 다니고 형수는 가방이 없다고 종이가방을 메고 다니는데 심성이 그토록 착한 선배님이 어떻게 가족을 의심할 수 있었겠습니까?

오히려 그들에게 좋은 차 타라고 좋은 가방 사라고 얘기하셨습니다. 그때마다 그들은 수홍이가 힘들게 번 돈인데 우리가 어떻게 쓰냐며 거짓연기를 선보였습니다.

다시 본론으로 들어와

제가 지금 이순간 가장 걱정되는 것은 이제 그들은 최후의 발악으로 다른 연예인 가족들 사건처럼 악성 루머로 이미지 흠집을 내려 할것입니다. 그래야 선배님이 힘들어하고 그들이 유리한 방향으로 합의를 볼수있기 때문입니다.

여론이라는게 뱉어지면 왠지 그럴것같다라는 생각이 들게하는데 다른 연예인들 가족사건의 결말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들은 다 거짓말인걸로 결론이 지어지게 됩니다!!

결국은 돈이었죠.

이 상황을 알게된 모든분들,그리고 박수홍 선배님을 30년간 TV에서 지켜보시며 좋아해주신 많은분들께 호소합니다!!! 평생 고생한 박수홍 선배님은 또 생계를 위해 불안함을 가지고 계속 일을 해야되지만 그들은 평생 숨만쉬면서 편하게 지금도 월세수입으로 호화롭게 보내고 있습니다.

지금은 저같은 동생보다 여러분들의 흔들림없는 응원이 절실합니다!!

착하고 바보같은 박수홍 선배님이 혼자서 그들과 잘 싸우고 다시 웃을수있게 힘을 주십시오!!!!

그리고 언론사의 기자님들 이번엔 모두

정확한 팩트로 선이 악을 이기게 도와주십시오!!!!!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