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스팩 열풍'에…올 1분기 글로벌 M&A 사상 최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01 14:52   수정 2021-04-02 01:42

美 '스팩 열풍'에…올 1분기 글로벌 M&A 사상 최대

올 1분기 글로벌 인수합병(M&A) 규모가 1조3000억달러(약 1470조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1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미국에서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 투자 열풍이 이어진 영향으로 분석됐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금융정보 업체 리피니티브를 인용해 올 1분기 글로벌 M&A 규모가 관련 집계가 이뤄지기 시작한 1980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고 1일 보도했다. FT는 “닷컴 거품이 일었던 2000년보다도 M&A 규모가 커졌다”며 “코로나19 사태 초기 M&A 시장이 붕괴된 뒤 강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시장의 M&A가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올 1분기 미국에서 이뤄진 M&A는 작년보다 160% 늘어난 6540억달러에 달했다. 투자은행들은 370억달러가 넘는 수수료 수입을 챙겼다. 분기 기준으로 최소 20년 만에 가장 많은 금액이라고 FT는 전했다.

올 1분기에는 기업의 우회 상장 통로로 활용되는 스팩을 통한 M&A가 활발했다. 스팩은 투자자를 모집해 상장한 뒤 비상장사를 M&A하는 방식으로 복잡한 절차 없이 비상장 기업이 상장하는 효과를 내게 한다. 일반적인 기업공개(IPO)와 절차가 다른 서류상 회사여서 ‘백지수표 회사’로도 불린다.

올 1분기 미국에서 이뤄진 스팩의 기업 인수 규모는 1720억달러 수준으로, 미국 M&A의 25% 이상을 차지했다. ‘테슬라 대항마’로 불리는 미국 전기자동차 회사 루시드모터스의 스팩 상장 등이 대표적이다. 루시드모터스는 지난달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스팩 처칠캐피털과 합병하기로 하면서 240억달러 이상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미 중앙은행(Fed)의 대규모 경기 부양책이 M&A를 촉발시켰다는 분석도 나온다. Fed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초기 투기등급 회사채까지 사들이는 등 2조달러 이상을 시장에 쏟아부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