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PRM이 뭐길래…'평균 연령 57세' 실적으로 일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19 15:46   수정 2021-04-19 16:04

대구은행 PRM이 뭐길래…'평균 연령 57세' 실적으로 일냈다


대구은행이 시중은행 지점장을 거쳐 퇴직한 베테랑 은행원들을 '시니어 기업금융영업전문가(PRM)'으로 삼아 2년여간 서울·경기 지역에서만 1조원 넘는 기업대출 실적을 올렸다. PRM은 대구은행과 시니어 은행원 모두에게 ‘윈윈’이 되는 제도로 평가된다. PRM들로선 오래 다닌 직장에서 얻은 경험과 특기를 살려 '제 2의 인생'을 열 수 있고, 대구은행은 이들을 약점이었던 수도권을 공략할 '선봉'으로 삼아 활용하고 있다.
○PRM 뽑아보니 '쏠쏠하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구은행은 최근 수도권 영업을 맡을 시니어 은행원 'PRM 3기' 20여명을 뽑는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은행 관계자는 “2년여간 ‘베테랑 용병’으로서 PRM들이 뛰어난 성과를 올리고 있다고 판단하고, 3기 채용을 위한 최종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은행이 2019년과 지난해 각각 20여명씩의 PRM을 뽑았다. 3기로 채용이 끝나면 5월 초 수도권PRM 센터에 배속할 계획이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대구은행장을 겸직하던 2019년 은행이 수도권 공략 방안을 고민했다. 국내에선 기업금융과 개인금융 모두 수도권 쏠림 현상이 심한데도 대구은행의 거점은 대구·경북 지역이다보니 전국구 은행에 밀릴 수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나금융 출신인 김 회장은 이미 수도권에 네트워크를 확보한 시중은행 퇴직자를 활용하자는 아이디어를 냈다. 대구은행은 그해 PRM 1기를 뽑아 서울 경인, 대전 등에 배치했다.

PRM으로 채용된 사람들의 평균 연령은 57세. 국민, 신한, 하나 등에서 30년 이상 근무하면서 지점장을 서너번 맡았던 이들은 대구은행의 ‘기업금융지점장’이라는 명함을 새로 받았다. 계약 기간은 1년. 연봉은 기본급 3500만원 가량에 영업 실적에 따라 인센티브를 받는 구조다.
○퇴직 은행원 '인생 2막' 살맛 나네
이들은 곧바로 실적을 냈다. 기존 네트워크를 활용해 대구은행과 한 번도 거래가 없던 기업을 손님으로 끌어들였다. 대구은행 PRM의 수도권 기업금융 고객은 최근 꾸준히 늘어 지난 2월 대출자산 1조원 돌파했다. 지난 3월 기준으로는 1조1600억원을 넘길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은행 관계자는 “아직 대구지역 자산 비중이 높지만, 수도권 PRM센터의 자산 성장세는 놀라울 정도”라며 “최근 대구지역의 경기가 침체하고 있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을 만하다고 여기고 있다"고 했다.

대구은행은 지난해 2기 PRM을 채용하고 서울 강남에 서울·경인지역기업금융센터 거점을 열었다. 현재 심사, 지원인력을 포함해 62명이 PRM센터 소속으로 근무한다. 애초에 성과가 뛰어났던 영업전문가를 채용하다보니 이탈이 거의 없고, 과거 지점장 시절처럼 ‘억대 연봉’을 받아가는 이들도 여럿이라는 설명이다.

PRM으로 채용된 사람들의 업무 만족도도 매우 높다. 윤기산 대구은행 서울경인본부 PRM지점장은 조흥, 보람은행을 거쳐 하나은행 등에서 총 35년간을 일하다 2017년 퇴직했고, PRM 1기로 채용됐다. 윤 PRM 지점장은 “지점 생활을 오래 했던 일산을 중심으로 관계망 영업을 하고 있다”며 “인생 2모작에 성공했다는 자부심이 생겼다는 게 최고 장점”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