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참패 與 '이대남' 구애 나섰지만…'20대' 더 등 돌렸다 [신현보의 딥데이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25 05:00  

선거 참패 與 '이대남' 구애 나섰지만…'20대' 더 등 돌렸다 [신현보의 딥데이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20대 민심이 4·7 재보궐선거 당시 때보다 더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이대남'(20대 남자)의 지지 이탈 현상은 페미니즘 정책 탓이라고 지적하며 남녀평등복무제 등 이들을 달래기 위한 정책 대안을 연이어 내놨지만, 20대 전체 지지율에는 이것이 오히려 더 나쁜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여론조사상 민심은 줄곧 경제와 방역을 최우선순위로 꼽고 있지만 최근 민주당의 행보는 이와 괴리된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불안이 커지면서 정부 방역에 대한 부정 평가가 1년 2개월만에 처음으로 긍정 평가를 앞서는 등 국민들이 정부 방역에 대해 느끼는 불만은 빠르게 커지고 있다. 부동산 부정 여론은 요지부동인 가운데, '수급 문제'가 부동산에 이어 코로나19 백신에서도 나타나면서 대통령 지지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이대남 잡자'했지만…
20대 민심은 선거 때보다 더 악화


한국갤럽이 지난주말 발표한 '4월 4주차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에 대한 국정 부정률은 전주 대비 2%포인트 하락한 60%, 긍정률은 전주 대비 1%포인트 오른 31%를 기록했다. 전주까지 2주 연속 지표가 사상 최악을 이어간 것에 비해선 다소 누그러진 모습이다.

하지만 연령별 지표를 살펴보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20대 지지율이 총선 전후 여론조사 때보다 더 악화되, 50대와 60대 부정률은 70%대를 눈앞에 두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눈에 띄는 지표는 20대다. 20대 부정률은 61%다. 전주 대비 5%포인트 상승해 이번 여론조사에서 연령층 중 부정률이 가장 크게 상승했다. 총선 전 4월 1주차 부정률은 52%였다. 총선 직후 4월 3주차에는 부정률이 56%로 높아진 뒤, 4주차에는 총선 전 보다는 10%포인트 가까이 부정여론이 높아진 것이다. 반면 20대 긍정률은 전주보다 2%포인트 떨어진 25%다.

정치권에서는 재보궐선거 참패 요인 중 하나로 20대의 지지율 이탈, 특히 그중에서도 20대 남자의 외면 현상에 주목하고 있다. 선거 직후 발표된 방송3사의 서울시장 출구조사 결과, 20대 남성의 오세훈 당시 국민의힘 후보 지지율이 72.5%로 전 연령층 중 가장 높았던 반면, 박영선 당시 민주당 후보 지지율은 22.2%로 가장 낮게 나왔다.

이후 민주당 내에서는 '페미니즘 정책을 펴서 졌다'는 지적이 나오기 시작했다. 이에 내년 대선 도전을 선언한 박용진 의원은 '남녀평등복무제'를, 김남국 의원은 '공공기관 근무 시 군 경력 인정', 전용기 의원은 '군 가산점제 재도입' 등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지율 지표를 보면 이후 20대 민심은 오히려 더 크게 등을 돌린 모양새다. 여론조사는 정부·여당에 대한 불만으로 경제와 방역 문제를 지적하고 있는데, 민주당이 때아닌 '젠더 이슈'를 부각한 것이 오히려 20대 민심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번 여론 조사에서도 부정 평가 요인 1위는 여전히 '부동산 정책'(28%)로 24주째 1위를 이어갔다. 2위는 '코로나19 대처 미흡'(17%), 3위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등 순이다.
부동산에 이어 백신도 '수급 문제'

이런 점을 고려할 때 진짜 정부·여당이 신경써야할 대목은 백신 수급 문제로 보인다. 부동산 문제는 줄곧 부정평가 이유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전주 대비 3%포인트 빠지며 다소 주춤한 모습이다. 하지만 지난주 대통령 부정 평가 요인 중 3위를 기록했던 '코로나19 대처 미흡'은 이번 여론조사에서 2위로 올랐다. 그 비율도 8%에서 17%로 두배 넘게 올랐다. 지난해 4월 2주차 여론조사에서 19%를 기록한 후 최고치다.

한국갤럽이 부정평가자 뿐 아니라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정부의 방역 대응에 대해 의견을 물은 결과, 이주 여론조사에서 부정 평가는 59%, 긍정 평가는 43%로 집계됐다. 대구 집단 감염 발생 직후인 지난해 2월 4주차 여론조사 이후 1년 2개월만에 부정 평가가 앞선 것이다.

정부 방역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로는 '백신 확보·공급 문제'가 55%로 압도적 1위였다. 이 비율은 종전 여론조사 때보다 33%포인트 늘어났다. 이어 '초기 대응 잘못·초기 입국 억제 미흡'(8%), '방역·확산 억제 못함'(6%)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 관계자는 "지지층이나 정치성향별로 모두 정부 대응 긍정률이 하락했다"며 "그만큼 백신 수급 문제가 큰 것"이라고 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