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족 증가 속 가정시장 1위 지킨 오비맥주 '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28 12:11   수정 2021-04-28 12:13

홈술족 증가 속 가정시장 1위 지킨 오비맥주 '카스'


오비맥주와 대표 맥주 브랜드 카스가 올해 1분기 국내 맥주 가정시장에서 1위 왕좌를 지켰다.

오비맥주는 28일 닐슨코리아 집계를 인용해 자사가 1분기 가정용 맥주시장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가정용 맥주시장에서 오비맥주는 약 52% 점유율로 제조사 중 1위를 기록했다. 맥주 브랜드별로는 카스 프레시의 점유율이 약 38%에 달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브랜드 순위에서는 ‘국민맥주’ 카스 프레시가 2위 브랜드와 2배 이상의 격차를 보였다"고 말했다.

또한 1분기 맥주 가정시장 판매량 상위 10개 브랜드에는 카스 라이트, 버드와이저, 스텔라 아르투아 등 총 4개의 오비맥주 브랜드가 포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속 올해 1분기 주류시장은 가정 시장을 중심으로 성장했다. 여전히 유흥·외식 시장이 위축된 상황이기 때문이다.

오비맥주는 10여 년간 맥주시장 판매 1위를 지킨 대표 브랜드 카스의 원재료와 공법, 패키지 디자인을 모두 개편한 '올 뉴 카스'로 성수기를 공략한다. 올 뉴 카스의 가장 큰 특징은 '갈색병'에서 무색의 투명한 병으로 바꾼 점이다.

국내 주류회사 중 색이 없는 투명한 유리병의 병맥주를 출시한 것은 오비맥주가 처음이다. 올 뉴 카스는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거머쥔 배우 윤여정을 광고모델로 기용해 홍보효과를 누리고 있기도 하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