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기러기 가족, 남편 술먹다 죽고 아내는 바람" 발언 사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7 21:55   수정 2021-05-07 22:50

송영길 "기러기 가족, 남편 술먹다 죽고 아내는 바람" 발언 사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한전공대 부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러기 가족에 대한 부적절 발언이 논란이 되자 "본의 아니게 상처를 드리게 된 점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송 대표가 자신의 발언에 대해 "국제학교 유치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기러기 가족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본의 아니게 상처를 드리게 된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송 대표는 이날 전남 나주 한전공대 부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인천시장 재임 시절 유치한 채드윅 송도국제학교를 언급하면서 "영어 하나 배우려고 애들 유학 보내고 마누라도 보내서 가족이 떨어져 사니 술 먹다가 돌아가시는 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자는 바람이 나서 가정이 깨진 데도 있고, 기러기 문제가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으니 여기다가 미국과 똑같은 환경을 만들어주면 되는 거 아닌가"라며 "그래서 만든 것이 제주 국제외국어학교"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해당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숱한 말실수로 국민을 분노케 했던 송 대표가 집권 여당의 당 대표가 돼서도 버릇을 못 고친 모양"이라며 "외국어 학교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왜 굳이 이른바 '기러기 가족'을 폄훼하는 표현을 해야 하나"라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가족과 떨어져 살아야 하는 이들의 아픔을 보듬지는 못할망정, '술 먹는 남자', '바람피우는 여자' 운운하며 비하 발언을 쏟아낸 송 대표의 인식이 개탄스럽다"며 "사과는 당연한 거지만, 쉽사리 고쳐지지도 않고, 또 앞으로도 계속될 집권 여당 대표의 부적절한 언행을 들어야 할 국민들이 걱정"이라고 비판했다.

조미현 기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