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 끌려고 거짓말"…'벤츠 보복 주차' 작성자 결국 사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8 15:40   수정 2021-05-08 15:53

"관심 끌려고 거짓말"…'벤츠 보복 주차' 작성자 결국 사과


차량 2대를 주차할 수 있는 공간에 벤츠를 엉망으로 주차한 운전자에게 '보복주차' 했다고 밝힌 한 네티즌이 글 작성 일주일 만에 사과글을 올렸다.

지난 7일 자동차 정보 공유 온라인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는 '벤츠 보복주차 공식 사과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저의 오해에서 비롯된 거짓된 글로 차주 분이 큰 피해를 입고있다"며 "사실을 정확히 알려 드리고 차주 분에게 사과를 전하기 위해 글을 쓴다"고 밝혔다.

그는 "사건 주차 장소가 입구 앞이라 주차하고 싶었는데 벤츠 차량이 주차된 걸 보고 한번 참교육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당시 주차장에 다른 공간이 있었음에도 굳이 보복주차를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이후 차를 빼는 과정에서 옆 차(벤츠)를 긁었고 차주의 남편분에게 연락을 취해 사정을 말씀드렸다"며 "감사하게도 제 사정을 헤아려 주시고 견적액의 절반 가격으로 수리를 해 주셨고 렌트비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사건은 모두 종료됐으나 금전적으로 손해 본 것에 불만도 있고 보복주차 글을 올리면 관심도 끌겠다 싶었다"며 "글을 쓸 당시 차주 분이 공격을 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전혀 하지 못했고 좀 더 자극적으로 보이고자 거짓을 섞고 과장해 글을 썼다"고 고백했다.

A씨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두 번 다시 거짓말과 왜곡으로 누군가 피해를 주는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시 한번 차주에게 사과의 뜻을 표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일 보배드림에 '벤츠 두 자리 주차 보복주차했다'라는 글과 함께 현장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A씨는 "(벤츠 차주가) 이렇게 두 자리 주차하고 1시간 동안 잠적(했다). 전화 10회, 문자 5회 보냈다"면서 "(빈) 자리가 저기 하나뿐이라 결국 조심스레 주차 성공했다. 고생한 제가 너무 화가 나서 부끄럽지만 2시간 후 다시 내려가서 보복주차하게 됐다"고 적었다.

해당 글이 확산하며 공분을 일으키자 벤츠 차주 B씨는 다음날 해명에 나섰다. B씨는 자신을 임신 10주차 임신부라고 소개하며 "주차선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점은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다만 일부러 그런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일 컨디션이 너무 안 좋고 비가 오다 보니 약속된 방송 시간보다 조금 늦었다. 급한 마음에 주차를 하고 급하게 방송에 가느라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매번 이렇게 주차한 게 아니다. 처음으로 있었던 일"이라며 사과했다.

다만 그는 사건 당시 다른 주차 자리가 없었다는 A씨의 주장에 대해 "주말에는 방송 직원만 출근하기 때문에 자리가 매우 많다. 저로서는 빈자리도 많은데 왜 이러셨을까 당황할 수밖에 없다"라고 억울해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