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코로나 180명 급증…사재기 발생에 총통 진화나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16 15:24   수정 2021-05-16 15:26

대만, 코로나 180명 급증…사재기 발생에 총통 진화나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모범국가로 꼽히는 대만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인한 환자 180명이 추가로 나와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현지에선 생필품 사재기가 벌어져 당국이 자제를 요청하고 나섰다.

16일 빈과일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대만 행정원과 보건당국은 전날 대만 내 지역감염으로 인한 코로나 환자가 180명으로 급증함에 따라 북부 타이베이시와 신베이시의 방역 경계 등급을 이달 28일까지 3급으로 상향 조치한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180명 중 43명은 타이베이 완화 지역의 찻집, 4명은 라이온스 클럽, 1명은 북동부 이란현 뤄둥의 한 성인 오락장과 관련이 있으며 그 외 132명은 감염원을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3급 방역 경계 조치가 발령됨에 따라 외출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해야 하며 실내 5인 이상과 실외 10인 이상 사적 모임 및 종교 행사가 금지된다면서 이를 어길 경우 각각 최고 1만5000 대만달러(한화 약 60만원), 최고 30만 대만달러(약 1천2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만 전 지역의 룸살롱, 카바레, 가라오케, 주점, 클럽, 볼링장, 당구장, 실내골프연습장, 전자오락장 등의 영업 중지, 초·중학교의 외부 개방 금지 조치 등도 내렸다.

천스중 위생부장(장관)은 이번 조치가 "도시 봉쇄가 아닌 이동 통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확진자의 개별 역학 조사 및 동선 발표는 중앙이 아닌 각 지방정부가 자체적으로 발표하도록 권한을 위임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만언론은 지역 발생 확진자가 14일(29명)까지 두 자릿수에서 15일(180명) 세 자릿수로 늘어났으며 전날 확진자 가운데 남성이 68명, 여성이 112명이며 타이베이시와 신베이시에서 각각 89명과 75명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대만 전역에서 생필품 사재기가 벌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쑤전창 행정원장(총리 격) 등은 전날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라면과 화장지 등 생필품을 사재기할 필요가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차이 총통은 "1년여 기간 동안의 대비로, 대만의 반(反)팬데믹 물품, 민감 물품, 원자재는 충분하다"며 "상점들도 평소처럼 물품을 보충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퍼마켓 체인인 카르푸는 대만 매장들에서 마스크와 라면 등 물품의 구매 수량을 제한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에게 필요한 것만 살 것을 당부했다.

경제부는 라면 상자가 가득 차 있는 창고 사진을 게제하면서 물품이 "산처럼" 쌓여 있다고 말했다. 쑤 원장도 자신의 페북에서 시민들에게 자제를 촉구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