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드는 건 안 하려고요"…지스타 찾은 대학생 '게임 민심' [현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18 14:19   수정 2021-11-18 14:21

"돈 드는 건 안 하려고요"…지스타 찾은 대학생 '게임 민심' [현장+]

"오랜만에 오니 재밌긴 재밌네요. 그래도 돈이 많이 드는 게임은 안 하려고요."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21'이 17일 개막한 가운데 18일부터 일반 관람객 대상으로 정식 오픈해 게임 마니아들이 행사장인 부산 벡스코를 찾았다. 입장 시간인 오전 10시가 되기도 전부터 많은 인파로 북적인 벡스코 앞 광장은 정오를 지나면서부터 숫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온라인으로만 진행됐던 지스타는 2년 만에 현장 전시를 재개했다. 한창 때였던 3~4년 전 수만 명 규모는 아니지만 행사장 곳곳에는 신작 게임을 접하려는 이용객들의 기대감 섞인 목소리가 나왔다.

올해 지스타는 BTC관 1080부스, BTB관 313부스로 총 1221부스 규모로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평년 대비 60% 감축된 규모로 전시장 내부 여유 공간은 방역을 위한 공간으로 꾸려졌다.


주요 참여 게임사는 국내 기업 △카카오게임즈 △크래프톤 △그라비티 △시프트업 △인벤 △엔젤게임즈 △레드브릭 △하루엔터테인먼트 등이다. 해외 기업으로는 △텐센트 오로라 스튜디오 △쿠카게임즈 등이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대학교 과잠(학과 점퍼)을 입고 벡스코를 찾은 한 대학생 무리는 "매년 지스타에 왔다. 지난해는 안 열려 아쉬웠는데 이렇게 올해 행사장에 직접 오니 두근거린다"며 "코스프레나 그외 이벤트 부대 행사 같은 건 확실히 부족하지만 디스플레이 크기와 배치, 관계자 안내 서비스는 크게 만족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모바일 게임 한 번 해보려고 줄을 꽤 많이 기다렸다"며 "많은 사람들이 똑같은 모바일 기기를 쓸 수 밖에 없어서 물티슈 등 방역 준비물까지 단단히 챙겨왔다"고 덧붙였다.

서울에서 전날 내려왔다는 30대 직장인 커플은 "지스타 오려고 한 달 전부터 회사에 연차를 냈다"며 "코로나19가 어제 오늘 갑자기 확 늘어 걱정이지만 마스크 잘 쓰고 여러 게임들을 접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번 지스타에는 이른바 게임 '3N'으로 불리는 엔씨소프트, 넥슨, 넷마블은 참가하지 않았다. 3사가 동시에 불참하는 건 올해가 처음. 대신 신흥강자 카카오게임즈와 크래프톤이 무게감을 높였고 시프트업, 그라비티 등의 신흥 게임사들이 신작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인디게임 저변 확산을 위한 부스도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울산에서 왔다는 대학생 오모씨(22)는 "올해 지스타에서 인디게임들이 많이 소개된다고 들어 호기심이 생겼다"며 "이미 게임의 중심이 모바일로 옮겨가는 추세라 모바일 인디게임을 만들 수 있는 여러 조언을 구해볼 예정"이라고 했다.

어떤 게임을 만들고 싶냐는 묻자 "지속가능한 게임을 만들고 싶다. 게임을 너무 좋아하는데 시간을 들여 하다보면 꼭 어느 순간부터 많은 비용이 발생하더라"면서 "돈이 많이 드는 게임은 그들만의 리그로 전락할 뿐, 게임 저변 확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돈 많이 드는 게임을 안 하려 한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출시 직후 양대 앱 마켓 매출 1위를 차지하고 대한민국 게임대상 대상을 차지한 '오딘:발할라 라이징'의 카카오게임즈 부스가 가장 붐볐다. 카카오게임즈는 신작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가디스 오더', '에버소울'과 오딘, '이터널 리턴', '프렌즈샷 누구나 골프', '가디언 테일즈'로 볼거리를 제공한다.

크래프톤 부스도 인파로 가득했다. 크래프톤은 신작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로 겜심을 공략한다. 전시관 디자인과 구성에 뉴스테이트 컨셉을 녹였다. 뉴스테이트 게임성과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는 체험존을 마련하고 현장 이벤트 매치 등을 진행한다.

행사에 참가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3N이 빠져 김이 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지만 도리어 신흥 게임사에게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위기가 조성돼 예년과 또 다른 느낌"이라며 "인파가 몰려들어 기대감이 크다. 지스타 끝까지 코로나 확진자 없이 마무리하겠다"고 언급했다.


부산=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