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테슬라 주가 떨어질수록 이득?…"5700억원 절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24 10:41   수정 2021-12-15 00:01

머스크, 테슬라 주가 떨어질수록 이득?…"5700억원 절세"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미국 전기자동차기업 테슬라의 주가가 떨어질수록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행사에 따른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머스크가 지분을 매각할지 여부를 묻는 트윗을 한 이후 테슬라 주가가 하락하면서 이미 상당한 절세 효과를 누린 것으로 집계됐다.

23일(현지시간) 테슬라는 머스크가 스톡옵션 215만2681주를 행사했고 93만4091주를 팔아 10억5000만달러를 현금화했다고 공시했다.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머스크가 행사한 스톡옵션은 850만주 가량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까지 스톡옵션 행사에 따라 머스크가 미 연방정부에 납부해야 하는 세금이 35억달러가 됐다고 보도했다. 스톡옵션 행사가격(주당 6.24달러)과 행사 당시 주가의 차액 중 39.35%가 세금이다. 행사가격은 정해져 있기 때문에 주가가 떨어질수록 세금이 줄어들게 된다. WSJ은 테슬라의 사상최고가(4일 종가 1229.91달러)를 기준으로 머스크가 내야 했을 세금에 비해 실제 세금이 4억8000만달러(약 5695원) 줄어들었다고 계산했다.

또한 스톡옵션 행사로 머스크가 얻는 이익이 100만달러 줄어들 경우 세금 부담 역시 37만달러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반면 테슬라의 세제혜택은 21만달러 줄어든다. 테슬라 주가는 이날 나스닥시장에서 1109.03달러로 마감하며 사상최고가 대비 9.8% 하락했다.

WSJ은 테슬라 주가 하락이 머스크에게 장기적으로도 이익이 된다고 예상했다. 당장 납부해야 하는 세금을 줄일수록 머스크는 더 많은 주식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머스크는 스톡옵션을 행사한 뒤 주식을 팔아 세금 납부 재원을 마련하고 있다. 머스크가 주식을 1년 이상 보유한 다음 팔 경우 적용되는 양도소득세율은 23.8%다. 스톡옵션 행사시 적용되는 세율보다 15%포인트 이상 낮다.

지분 매각 트윗을 한 이후 머스크는 약 920만주를 팔아 99억달러 가량을 손에 쥐었다. 그는 보유 지분의 10%인 1700만주를 팔겠다는 계획인데 이중 절반 이상을 처리한 셈이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