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에 50억달러 추가 지원 약속"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2 12:57   수정 2022-05-22 14:22


 -전기차 이어 미래 모빌리티 산업 지원
 -약 12조원 이상의 미국 투자 약속


 현대차그룹이 22일 로보틱스와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 등 미래 모빌리티 관련 분야에 대규모 투자 의사를 밝혔다.


 정의선 회장은 22일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단독 면담 후 "로보틱스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에서 미국에 2025년까지 50억달러(약 6조3,000억원)를 추가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미국 소비자들에게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탄소중립 노력도 기여할 것이라며 2030년까지 무공해차 판매를 40~50%로 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 달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덧붙였다.


 이번 추가 지원은 2025년까지 미국에 74억달러(한화 약 9조4,000억원) 투자계획을 밝힌 것보다 늘어난 금액의 내용이다. 특히 전일 조지아주에 미국 내 첫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건설 계획을 발표한 것과 합하면 총 100억달러(한화 약 12조7,000억원) 이상 미국에 투자하는 것이다.


 미국 내 대규모 투자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먼저 이번 투자로 약 8,5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40년 가까이 10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이 기대되며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울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전용 공장을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지역에 짓기로 하고 2025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간다. 연간 생산 대수는 약 30만대 수준이다.


 신공장이 가동되면 현대차그룹이 미국 시장에서 현지 생산의 첫 발을 내딛은 2005년 앨라배마 공장 가동 이후 20년만에 내연기관차가 아닌 순수 전기차만을 생산하는 완성차 공장을 역내 확충하게 된다.


 신설 전기차 공장은 기아 미국생산법인과 약 400㎞ 거리에 들어설 예정이다. 앨라배마주에 위치한 현대차 미국생산법인과 더불어 부품 협력사 및 물류 시스템 공유 등 효율적 공급망 관리를 통한 시너지 효과도 창출된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생산, 판매 확대를 위해 필요한 배터리의 안정적인 현지 조달이 가능하도록 배터리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배터리셀 공장을 미국에 설립한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미국 시장에서 2030년 총 84만대의 전기차 판매 목표를 세웠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모비스, 가변형 車 디스플레이 개발

▶ 한국타이어, '더 타이어 쾰른 2022' 참가

▶ 현대차, '미래 자동차 학교' 모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