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사업 한계 인정한 유영상 "SKT, AI로 업의 본질 되찾겠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03 17:15   수정 2022-06-04 00:37

모바일 사업 한계 인정한 유영상 "SKT, AI로 업의 본질 되찾겠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사진)은 “인공지능(AI) 대전환을 통해 이용자가 원하는 것을 제공한다는 SK텔레콤의 ‘업의 본질’을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유 사장은 지난 2일 한국경영과학회가 연 2022년 춘계 공동학술대회에서 ‘SK텔레콤의 AI 전환 전략’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SK텔레콤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네트워크를 진화시켜 모바일 시대를 열었다”면서도 “시대의 중심에 서진 못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네트워크 진화 과정에서 축적한 역량을 지렛대 삼아 AI 시대 고객 관계의 중심에 서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최근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에이닷(A.)을 AI 전환의 주요 사례로 소개했다. 대화형 AI 서비스인 에이닷은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거대언어모델(GPT-3)의 한국어 특화 버전을 적용해 이용자와 자유 주제로 대화가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에이닷을 콘텐츠 감상부터 일정 관리, 학습, 생활정보 제공 등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앱에서 해결할 수 있는 ‘슈퍼앱’으로 만든다는 목표다.

그는 SK텔레콤을 비롯한 SK그룹 정보통신기술(ICT) 계열사를 통해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쌓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유 사장은 “4000만 유무선 가입자를 통해 12페타바이트(PB)에 달하는 데이터를 축적했다”며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고 수준의 언어 AI와 음성인식 기술 등도 AI 시대를 이끌어가는 중요한 역량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계와 학계 간 협력 수준도 끌어올리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유 사장은 “다가오는 AI 시대에는 학교와 비즈니스 현장의 구분이 갈수록 약해질 것”이라며 “산학 연계를 넘어 산학 일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1976년 설립된 한국경영과학회는 경영과학 관련 연구 및 국제 교류 등을 담당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학회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