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재료연구원, 4년 만에 테크페어 행사…소·부·장 산업 육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9-27 16:14   수정 2022-09-27 16:15

한국재료연구원, 4년 만에 테크페어 행사…소·부·장 산업 육성


한국재료연구원(KIMS, 원장 이정환)은 지난 21~22일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경남도와 함께 ‘KIMS TECHFAIR 2022(한국재료연구원 기술박람회 2022)’를 개최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KIMS TECHFAIR’는 격년제로 시행해 왔으나 코로나19로 4년 만에 개최하게 됐다. 특히 이번 행사는 한국재료연구원 승격 후 처음 개최해 의미가 크며, 이에 보다 내실있는 행사를 준비했다.

‘KIMS TECHFAIR 2022′는 한국재료연구원이 보유하고 있는 소재 기술을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소개하는 자리로 이번 행사에서는 세계1등기술관, 극한소재관, 수송기기, 에너지·발전·전지·플랜트, 디스플레이·전자·반도체, 우주·항공, 의료, 국방, 건축·환경, 금형공구, 산업지원 등 92개 부스를 운영했다. 또 지역의 소재부품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 상담도 진행했다.

첫째 날에는 최근 이슈인 국방·원자력·우주발사체 관련 주제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최환석 부원장,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부사장이 소재기술 혁신에 대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둘째 날에는 경남의 소재산업과 연계한 다양한 분야의 기술교류회를 열었다. 복합재료의 기술 산업화, 한국소성가공학회 압출 및 인발 심포지엄, 현대차 기초소재연구센터 기술교류회, 미래분말 소재, 마그네슘 소재 등 다양한 주제로 논의를 진행했다.

동시에 한국재료연구원과 함께 지속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있는 패밀리 기업 ’(주)성일터빈‘, ’부곡스텐레스(주)‘ 등 38개사가 참여하는 KIMS협력 우수기업기술관도 운영했다.

일본의 수출규제와 코로나19로 소재·부품·장비의 글로벌 안전망 구축의 중요성이 더욱 대두되는 상황에서, 경남도와 한국재료연구원이 함께하는 테크페어 행사는 우리나라 소재산업의 성장 가능성과 지역산업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경상남도는 한국재료연구원과 함께 ‘파워유닛 스마트 제조센터 구축’, ‘금속소재 실증테스트베드 구축’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