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대' 이익 낸 은행들, 사회공헌액 2년째 줄어…꼴찌는 '카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0-04 11:22   수정 2022-10-04 11:40

'사상 최대' 이익 낸 은행들, 사회공헌액 2년째 줄어…꼴찌는 '카뱅'


시중은행들이 사상 최대 수준의 이익을 내고 있지만 사회공헌금액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은행들은 이익 대비 사회공헌 비율이 1%에도 못 미쳐 소수점 단위인 경우도 있었다.

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은행연합회 사회공헌활동 보고서, 금융감독원 공시 실적 등을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9개 은행의 작년 당기 순이익 대비 사회공헌금액 비율은 '-1.26∼13.59%' 였다.

지난해 적자를 낸 씨티은행을 제외하고 흑자를 거둔 18개 은행 가운데 사회공헌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제주은행(13.59%)이었고, 최저 은행은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0.15%)였다. 케이뱅크도 0.31%에 그쳤다.

특히 부산은행(12.8%), NH농협은행(12.26%), 전북은행(11.28%), 광주은행(11.09%), 대구은행(10.68%), 경남은행(10.2%) 등 주로 지방은행들의 비율이 10%를 웃도는 모습을 보였다.

5대 시중은행 중에서는 NH농협은행이 1위였고, 뒤를 이어 신한은행(6.74%)·KB국민은행(6.32%)·우리은행(6.29%)·하나은행(5.71%) 순이었다. 은행·보증기금 등 은행연합회 소속 회원기관과 은행연합회는 작년 사회공헌 사업에 모두 1조617억원을 지원했다.

지원액은 3년 연속 1조원을 웃돌았지만, 2006년 보고서 발간 이래 가장 많았던 2019년(1조1천300억원)보다 적고, 2020년(1919억원)과 비교해도 약 300억원 감소했다. 2년 연속 줄어든 셈이다.

분야별로 보면 서민금융(마이크로 크레딧)과 지역공익 사업에 각각 4528억원, 4198억원이 지원됐다. 이어 학술·교육(1034억원), 메세나·체육(738억원), 환경(68억원), 글로벌(51억원) 순으로 지원 규모가 컸다.

배당성향(당기이익 대비 현금배당 비율)은 SC제일은행(65%)이 가장 높았고 우리은행(55%)·경남은행(50%)·부산은행(48%)·NH농협은행(47%)·부산은행(48%)·하나은행(45%)이 뒤를 이었다.

윤창현 의원은 "코로나19로 자금난에 허덕인 가계와 기업이 대출에 매달리면서 은행과 금융지주의 이자 이익이 역대 최대 규모로 급증했다"며 "그러나 은행들은 내부 임직원의 급여와 성과급만 늘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말로만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외칠 게 아니라, 공익 차원에서 더 적극적으로 이익을 사회에 환원할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