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전 끝난 뒤 박지성이 남긴 2가지 조언…"슈팅 더 해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1-25 01:00   수정 2022-11-25 01:01

우루과이전 끝난 뒤 박지성이 남긴 2가지 조언…"슈팅 더 해야"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한 가운데 이번 대회에 방송 해설위원으로 참가한 박지성, 구자철 등 선배 선수들이 조언을 쏟아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우루과이와 0대 0으로 비겼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접전을 펼쳤지만 끝내 골망을 흔들지 못했고 양 팀 각각 승점 1점씩(무승부)을 가져갔다.

이날 국가대표 출신 박지성과 이승우 선수는 SBS, 안정환은 MBC, 구자철은 KBS에서 각각 해설위원으로 경기를 국내에 중계했다.

박지성은 경기가 무승부로 끝난 직후 두 가지를 대표팀에 조언했다. 우선 슈팅을 날려야 한다는 것과 수비 라인을 너무 아래로 내리지 말았으면 한다는 조언이다.

이날 경기에서 황의조 손흥민 나상호 등 한국 공격진의 슈팅 횟수가 부족했던 것으로 박지성은 판단했다. 또 후반 중반 직후 우루과이에 경기 주도권을 내준 것은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내려앉았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구자철은 "준비했던 것을 경기장 위에서 100% 보여줬다"고 긍정적으로 말했다. 구자철은 그러면서 냉정함과 집중력을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