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래 진짜?"…손흥민 악플 쏟아지자 오재원 '분노 폭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1-30 09:57   수정 2022-11-30 10:58

"죽을래 진짜?"…손흥민 악플 쏟아지자 오재원 '분노 폭발'


지난달 은퇴한 전 두산베어스 선수 오재원이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을 향한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오재원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손흥민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달린 누리꾼들의 악플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캡처된 사진에서 누리꾼들은 "워스트급으로 활약하다고 끝나고 울기만 했다", "국가대표에서 다시는 보지 맙시다" 등 손흥민을 겨냥해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오재원은 "다들 한 분야에서 CEO(최고경영자) 정도 되시나 봐요?"라고 존댓말로 반문하다 "가 아니라 죽을래 진짜?"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을 향한 과도한 비난에 반박한 것이다.


오재원은 과거 자신을 향한 악플에도 분노를 표출한 바 있다. 오재원은 2019년 빅뱅 출신 승리의 필리핀 팔라완섬 생일파티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 "여자친구가 초대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이후에 그의 소셜미디어에는 '버닝썬'과 관련한 악플이 이어지자 오재원은 한 네티즌의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고 "이런 더럽고 유치한 글들, 일주일 드리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지난 28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한국은 2대3으로 석패했다. 손흥민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고개를 떨궈야 했다.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뒤 "선수들이 고생 많이 했는데, 결과가 이렇게밖에 안 나와 미안하다"며 "응원해주신 팬 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가득하다"고 말했다.

경기 결과에 실망한 일부 극성팬들은 손흥민의 인스타그램에 몰려가 악플을 쏟아냈다. 이에 다른 네티즌들은 선플을 쏟아내며 악플을 덮기도 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