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D 가격 5개월 연속 하락.. 업계 ''비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0-09-12 13:41  



LCD(액정표시장치) 패널 가격의 하락세가 5개월째 이어지면서 세계 LCD업계 1, 2위인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에 비상이 걸렸다.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가장 많이 팔리는 32인치 LCD TV용 패널 가격은 지난 4월 208달러였던 것이 5월에는 205달러, 6월 202달러, 7월 196달러, 8월 186달러를 거쳐 9월에는 174달러까지 떨어지면서 한 달만에 12달러나 급락했다.

특히 46인치 패널 가격은 4월 434달러에서 이달에는 388달러로 5개월사이 46달러나 폭락했다.

LCD TV 시장에서 주력 모델로 자리 잡아가는 40~42인치 패널 가격도 4월 340달러에서 9월 들어 288달러로 내리는 등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노트북 PC용으로 많이 쓰이는 18.5인치 패널은 4월에 81달러였지만 줄곧 하락세를 보이면서 9월에는 57달러까지 떨어졌다.

LCD 패널 가격이 약세를 보이는 것은 유럽 금융위기 등의 영향으로 세계 LCD TV 및 PC 시장이 위축되면서 최근 2~3개월간 주요 TV 제조업체들에 재고가 많이 쌓였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공급과잉 가능성에 대한 우려까지 불거지자 2분기 LCD 부문에서 사상 최대 이익을 거뒀던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재고 조정을 위한 일부 감산을 통해 가격 하락세에 대응하고 있고 삼성전자는 고부가.고마진 제품 위주의 판매전략을 강화하면서 LCD 부문의 수익성 저하 저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하락세가 장기간 이어지고 있다는 것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최근 들어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결국 어떤 세트업체(TV 제조업체)를 주고객으로 갖고 있느냐에 따라 실적이 크게 갈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