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채기 했을 뿐인데 등에 통증이…혹시 척추압박골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2-04-12 11:53  

재채기 했을 뿐인데 등에 통증이…혹시 척추압박골절?

봄의 불청객인 황사는 보통 호흡기나 이비인후과 질환을 일으킨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허리 통증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어르신들은 퇴행으로 뼈의 골밀도가 약하기 때문에 미세먼지가 호흡기로 들어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는 경우 심하면 척추 뼈가 내려 앉아 압박골절이 나타날 수도 있다.



얼마 전, 유모 할머니(68세)는 모처럼 주말 나들이를 다녀왔다. 그 후로 코가 간질간질해 재채기를 여러 차례 했다. 평소 알레르기성 비염이 있던 할머니가 황사 때문에 기침을 시작한 것. 그런데 할머니는 며칠 전부터 등에 통증이 느껴지고 허리가 끊어질 정도로 아팠다. 통증이 심해져 병원을 찾은 할머니는 뜻밖의 진단을 받고 깜짝 놀랐다. 척추에 골절이 생겨 뼈가 납작하게 주저 앉았다는 것이다. 골절은 넘어지거나 심하게 다쳐야 생기는 병으로 알았던 이씨로서는 재채기로 척추골절이 생겼다는 말에 적잖이 당황했다.



▷▶ 척추압박골절, 60세 이상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



척추압박골절은 골다공증이나 외부의 충격으로 척추 뼈가 정상보다 납작하게 내려 앉아 심한 통증을 일으키는 상태를 말한다. 가벼운 외상이나 재채기, 기침에도 쉽게 발생할 수 있다.



대부분 골다공증 질환이 있는 60~70대 이상 노인층에서 많이 발생하고, 여성이 남성보다 5배 이상 발병률이 높은 것도 특징이다. 여성은 폐경기 이후 뼈를 보호하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분비가 줄어드는 반면, 불필요한 뼈를 파괴시키는 파골 세포의 기능은 활성화 되어 골밀도가 떨어지게 되기 때문이다. 간혹 젊은 여성에게도 압박골절이 일어나기도 한다. 무리한 다이어트로 영양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칼슘 등 영양소가 뼈에 충분히 공급되지 못해 골밀도가 낮아져 있기 때문이다.



▷▶ 척추압박골절의 증상과 진단법



척추압박골절은 움직임이 많아 압력을 많이 받는 흉추와 요추에 흔히 발생한다. 증상 초기에는 다친 부위에 경미한 통증이 나타난다. 척추 자체가 불안정하기 때문에 움직이거나 자세를 바꿀 때 통증이 느껴진다. 또한 뼛조각이 신경을 압박해 오리걸음처럼 걸음걸이가 부자연스러워지며, 근육통이 자주 발생한다. 기침이나 재채기에 통증이 더 악화되기도 한다. 방치할 경우 골절 부위에서 지속적으로 미세골절이 생겨 일상생활이 불편할 만큼 극심한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척추압박골절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방사선 검사를 통해 척추 뼈의 압박 정도를 확인해야 하며 신경압박 유무와 좀 더 정밀한 검사를 하기 위해 MRI검사를 시행하기도 한다.



▷▶ 초기에는 5~6주 안정만으로 치료 가능, 통증 심하면 풍선 척추 성형술 받아야



단순 압박골절은 보존적 치료방법으로 치유가 가능하다. 충격을 받지 않도록 안정을 취해주면 되고 골절부의 압박이 심해지지 않도록 보조기를 착용해야 한다. 일반적인 골절상은 뼈가 제자리에 붙게 깁스를 할 수 있지만 척추의 압박골절은 깁스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허리 밑에 낮은 베개를 받쳐 척추를 펴주거나 벨트처럼 허리에 두르는 보조기를 착용해 골절 부위가 비뚤게 아물거나 휘지 않도록 해준다. 이렇게 안정을 취하면 5~6주 정도면 통증이 가라 앉는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도 차도가 없고 통증이 심할 경우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수술법은 풍선척추성형술. 먼저 주저앉은 척추 뼈에 부분 마취를 하고, 가느다란 바늘을 삽입하여 풍선을 넣은 후에 강한 공기압으로 풍선을 부풀려 척추 뼈를 정상 모양으로 편 다음 다시 골 시멘트를 집어넣어 척추를 원상태로 복원한다. 시술시간은 30분 내외이며 입원기간은 하루 정도이며 바로 보행이 가능하고 퇴원 후 일상생활로 복귀가 빠른 편이고 2~3주 정도의 회복기간이 필요하다.



바른세상병원 박성준 원장은 “재채기를 하면 배 안의 높아진 압력이 뒤쪽 척추와 심장을 압박해 뼈가 약한 어르신들은 척추압박골절이 생길 수 있다”며 “의자에 앉아 무릎을 손으로 잡은 채 하거나, 서 있는 상태라면 한 손으로 벽이나 책상을 짚어 목과 허리가 구부러지지 않도록 해야 허리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 봄철 척추압박골절 예방법



? 물건을 들어올리는 일은 피해야



이사나 대청소 시즌을 맞이해 물건을 옮길 일이 많아진다. 허리를 지나치게 굽혀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반복적으로 무언가를 들어올리는 행위는 허리에 백해무익하다.



? 화장실에서 미끄럼 방지 슬리퍼 착용



욕실은 물기와 타일 때문에 미끄러질 위험이 많다. 욕실을 청소할 때도 미끄럼 방지가 된 슬리퍼를 신어 낙상을 예방하자.



? 나들이 나갈 때 지팡이나 보행기 등 보조기구 사용



봄 나들이 나갈 때 지팡이나 보행기 등을 이용해 넘어지는 것을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좋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나들이 갈 경우, 급정거에 대비해 손잡이를 반드시 잡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