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투극` LA다저스 무더기 중징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6-15 11:28   수정 2013-06-15 11:31

`난투극` LA다저스 무더기 중징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와 애리조나 간 경기 도중 벌어진 집단 난투극에 가담한 양 팀 선수와 코칭스태프 가운데 총 12명에 대한 징계를 확정해 15일 발표했다.

상대 타자에게 위협구를 던져 집단 난투극을 불러온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투수 이언 케네디가 10경기 출장 정지의 중징계를 당했다. LA다저스의 투수 잭 그레인키와 외야수 야시엘 푸이그는 다행히 벌금만 물게됐다.

투수가 경기장 내에서의 행위로 10경기 출전 정지를 당한 것은 2005년 캔자스시티 로열스 소속이던 루넬비스 에르난데스 이후 8년 만이다. 2009년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기도 한 에르난데스는 당시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경기에서 카를로스 기옌의 머리에 공을 던지는 등 세 명의 타자를 맞춰 무거운 징계를 받았다.

케네디 외에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내야수 에릭 힌스키가 5경기 출장정지를 당했다. LA다저스에서는 투수 J.P. 하월과 외야수 스킵 슈마커가 각각 2경기, 투수 로날드벨리사리오가 한 경기를 뛸 수 없게 됐다.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과 커트 깁슨 애리조나 감독은 각각 한 경기 출장정지, 마크 맥과이어 다저스 타격코치는 2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