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중 3곳 장애인채용 꺼려‥"적합한 직무 없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4-18 11:06   수정 2014-04-18 11:09

기업 10곳중 3곳 장애인채용 꺼려‥"적합한 직무 없어"

기업 10곳 중 3곳은 장애인 채용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18일 기업 523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26.8%가 일반 지원자보다 장애인을 꺼린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장애인 채용을 꺼린다는 응답의 62.9%는 적합한 직무가 없어서라고 이유를 답했다. 또 생산성이 낮을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23.6%, 편의시설 마련비용 등이 부담돼서가 19.3%, 채용 후 인사관리가 어려울 것 같아서가 17.1%, 다른 직원들이 불편함을 느껴서가 11.4% 순이었다.



이들 기업의 30%는 장애인차별금지법상 차별 행위에 해당하는 `신체 건강한 자`를 채용공고 지원자격에 명시한 상태였다.



한편 이들 기업 중 장애인을 고용하고 있다는 기업은 33.1%였고 평균 2.2%를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무적으로 2.7% 이상을 고용해야 하는 직원 수 50명 이상의 기업 가운데 의무고용률을 준수하고 있는 기업은 10곳중 3곳(31%)에 불과했다.

장애인을 고용한 이유로는 `의무적으로 고용하도록 돼 있어서`라는 응답이 52.6%로 가장 많았다. 또 의무고용대상이 아닌데도 장애인을 고용한 기업은 `장애에 구애받지 않는 직무라서`가 42.1%로 가장 높았다.



장애인 직원의 82.1%는 정규직이었지만 45.7%만이 부서 특성을 살린 전문 업무를 하고 있었고, 나머지는 수작업 중심의 단순 생산노동(24.9%)이나 컴퓨터를 활용한 사무보조업무(9.3%), 청소 등 사내 환경정리 업무(6.9%) 등 비전문적 업무를 담당했다.



한편 응답기업의 91.2%는 장애인 고용에 어려움을 느꼈다. 업직종·특성상 채용 자체가 어렵다는 응답이 47.4%로 가장 많았고 고용조건에 맞는 지원자가 부족하다는 응답도 43.4% 차지했다. 그밖에도 편의시설 마련이 어렵다(23.5%), 장애인 지원자 수 자체가 부족하다(19.7%), 시험 불합격 등 객관적 능력 부족으로 장애인 지원자가 전형 중 자체 탈락한다(4%) 등의 응답이 나왔다.





<한국직업방송 / www.worktv.or.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