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발견` 종영 D-1, 윤현민·김슬기 `연인` 될 수 있을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0-06 12:02  

`연애의 발견` 종영 D-1, 윤현민·김슬기 `연인` 될 수 있을까



‘연애의 발견’ 윤현민-김슬기가 연인으로 발전할 수 있을까.

아슬아슬하게 맞닿아 있는 두 남녀의 얼굴엔 시작하는 연인들의 설렘이 가득 담겨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연애의 발견’(극본 정현정, 연출 김성윤 이응복)이 발견한 ‘핫’ 연애라인 도준호(윤현민)와 윤솔(김슬기). 오리무중 결말을 알 수 없는 한여름(정유미)-강태하(문정혁)-남하진(성준)의 삼각라인에 비해, 현재 상황에선 미래가 가장 밝은 커플이다. 아직 정식 고백만 못 했을 뿐, 서로 좋아하는 마음은 감지했기 때문이다.

본의 아니게 사생활이 ‘문란’해졌다는 솔. “든든하고 편할 것 같은” 윤실장(이승준)과 “마음 빼고는 다 챙겨줬던” 최은규(구원)의 ‘대시’에도 이상하게 마음에 걸리는 인물이 준호다. “하는 짓마다 이상하고, 다리 한 짝이 없는 의자 같은데”도 말이다. 그런 솔에게 여름은 “윤실장님하고 은규는 이유가 있는데, 도준호는 이유가 없냐”고 물으며 그게 “그냥 사랑하게 되는 사람”이란 사실을 일깨워줬다.

도준호는 멋진 고백을 준비하고 있었다. 신윤희(김혜옥)의 보조작가인 장기은(정수영)에게 거금 10만원을 주고 드라마에나 나올 법한 고백의 글을 받고 연습도 했다. 그 광경을 솔에게 들킨 준호는 “그렇게 고백하면 단번에 차여. 유치하고 군내 나고 촌스러워”라는 타박만 받았다.

“저게 은근히 까다로워가지고, 승부욕을 자극하네”라는 혼잣말을 통해, ‘윤솔 맞춤’ 고백에 대한 기대감을 키운 준호. 그가 어떤 고백을 했던지,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을 보면 준호의 고백을 솔이 받아들였음을 짐작케 한다.

제작사 관계자는 “때론 거창하고 손발이 오그라드는 고백보단, 서로를 정말 잘 알기에 나올 수 있는 진솔한 고백이 더 감동적이다. 도준호와 윤솔 커플에겐 그런 감동에서 나오는 달콤함이 전해질 것이다”라고 밝혀 이들의 ‘연애’을 기대케 했다.

30년을 ‘그냥’ 알고 지내다 ‘그냥’ 사랑에 빠져버린 부정맥 커플 도준호와 윤솔. 이들의 심장박동 상승 러브 모드는 오늘 밤 10시 제15부 ‘그들은 다시 사랑하게 될까요?’에서 방송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