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 지창욱, 과거 비밀 알게 되나 ‘오광록 앞 울분 폭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1-06 18:11  

‘힐러’ 지창욱, 과거 비밀 알게 되나 ‘오광록 앞 울분 폭발’



‘힐러’ 지창욱의 북받친 감정이 폭발할 예정이다.

KBS 2TV 월화드라마 ‘힐러’(극본 송지나/연출 이정섭 김진우/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제작진은 6일 방송을 앞두고 지창욱(서정후 역)과 오광록(기영재 역)의 만남이 담긴 스틸 컷을 공개했다.

극 중 서정후는 과거 해적방송을 했던 아버지의 죽음에 대해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자신에게 살인 누명을 씌운 김문식(박상원 역)과 최명희(도지원 역)의 집에서 아버지와 친구들이 함께 찍힌 사진을 발견했던 것. 여기에 자신을 아버지로 착각해 이름을 부르는 최명희로 인해 의문은 더욱 커져만 갔다.

지난 방송에서 서정후는 아버지의 친구이자 해적방송단 중 한명인 사부 기영재에게 궁금했던 점을 물으려 했으나 만남은 성사되지 못했다. 하지만 오늘 방송될 10회에서 두 사람이 만나는 장면과 함께 울분을 터뜨리는 지창욱의 모습이 예고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가슴 가득히 쌓여 있는 답답함과 분노를 애써 누르고 있는 서정후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간 누구에게도 관심을 갖지 않고 무덤덤하게 살아온 정후이기에, 감정을 표출하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더한다.

특히 몸을 돌리고 서 있는 기영재와 울분을 터뜨린 뒤 무너져 내린 서정후의 모습은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기영재가 어떤 이야기를 들려주었기에 서정후가 북받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한 것인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날 촬영장에서 지창욱은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해 감정을 이끌어가며 폭발적인 연기력을 보여주었다. 때문에 주변에 있던 관계자들도 숨죽여 그의 촬영을 지켜봤다는 후문. 촬영 관계자는 "지창욱이 최정점의 감정 연기력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극찬을 받았다"고 전하며 방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힐러’는 정치나 사회 정의 같은 건 그저 재수 없는 단어라고 생각하며 살던 청춘들이 부모세대가 남겨놓은 세상과 맞서며 벌어지는 통쾌하고 발칙한 액션 로맨스다. ‘힐러’ 10회는 6일 오늘밤 10시에 방송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