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택지 전매금지..."싹쓸이 수주 막을 수 있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8-04 18:03  

공공택지 전매금지..."싹쓸이 수주 막을 수 있나?"

<앵커> 앞으로 추첨 방식으로 공급받는 공공택지는 2년간 전매가 금지됩니다.

이는 공공택지 낙찰을 받기 위해 수십개 수백개의 페이퍼 컴퍼니를 동원한 건설업계 수주전을 이제는 간과하지 않겠다는 정부의 방침인데요.

과연 효과가 있을까요?

김덕조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추첨으로 공급받은 공공택지는 시행자로부터 공급받은 가격 이하로 전매하는 경우 예외적으로 전매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비록 공급가격 이하더라도 2년간 전매를 할 수 없게 됩니다.



국토교통부가 이러한 시행령을 내놓은 이유는 페이퍼컴퍼니 등을 이용해 공공택지를 선점을 막고 실수요자에게 택지를 공급하기 위해섭니다.



과연 이러한 전매금지가 효과가 있을까?



일단 이슈가 될 만한 땅을 선점한 뒤 뒷 돈을 받고 매각하는 일종의 투기 형태의 시행사들을 걸러낼 수 있습니다.



더불어 중견건설사들과 연관돼 있는 갯수 조차 파악 안되는 페이퍼컴퍼니들이 앞으로 공공택지에 입찰하지 못하도록 제도적으로

막아뒀습니다.




하지만 근본적인 문제해결엔 역부족입니다.



현재 문제는 중견건설사들의 공공택지 수주 싹쓸이.



20~30개나 되는 시행사를 동원해 수주를 하고 모회사가 시공을 하는 구조가 문제가 되고 있는데 여기에 대해선 정부 역시 어찌할 방법이 없습니다.



<인터뷰> 국토교통부 관계자

" (수십개 시행사 동원 수주) 그것을 제도적으로 잡을 수 없다.


시행사가 시공사를 선정하는 문제는 시행사의 고유권한이다. 제도적으로 잡을 수도 없고"



공공택지에 대한 수주전도 이제는 끝물이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대규모 신도시가 대부분 마무리 돼 가고 있고 분양을 해서 큰 이익을 가져다 줄 공공 택지가 많이 남지 않았다는 겁니다.



<인터뷰> 대형건설사 관계자

"(매력있는 공공택지는) 이제는 많지 않다고 보고요. 일부 세종하고 몇 군데 외에는 크게 많지 않은 것 같은데 물량도 없고"




건설업계는 이번 정부의 택지개발촉진법 시행령에 대해 실효성이 낮고 시기마저 늦어버린 뒷북정책이라고 꼬집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김덕조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