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인더트랩` 김고은-박해진 러브라인에 빨간불..."시간 갖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02 08:44  

`치즈인더트랩` 김고은-박해진 러브라인에 빨간불..."시간 갖자"



▲`치즈인더트랩` 김고은-박해진 러브라인에 빨간불..."시간 갖자"(사진=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방송화면 캡처)

[조은애 기자] `치즈인더트랩` 김고은과 박해진의 애정 전선에 빨간불이 켜졌다.

1일 방송된 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9회에서는 유정(박해진)과 홍설(김고은)이 이별 위기를 겪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설은 "작년에 내가 오영곤한테 무슨 일을 겪었는지 선배도 알고 있죠. 오늘 오영곤이 작년에 선배가 보냈다던 문자들을 보여줬어요. 그 문자 정말 선배가 보낸 거예요? 내가 오영곤을 좋아한다던 그런 문자들을 보낸 게 정말 선배 맞아요?"라며 오영곤(지윤호)의 스토킹 사건에 대해 추궁했다.

유정은 "그래, 맞아"라고 인정했고, 홍설은 "그럼 왜 백인호 씨 누나가 전화를 받아요. 심지어 자기가 선배 여자친구라고 하던데 그건 다 어떻게 된 거예요?"라며 화를 냈다. 유정은 "백인하 걔가 전화를 받은 건 걔가 내가 쓰던 전화를 가져가서 그런 거고, 너한테 그런 말을 한 건 나한테 안 좋은 감정이 있어서 그런 거야"라며 해명했다.

그러나 홍설은 "왜 오영곤한테 그런 문자들을 보냈어요? 작년에 내가 물어봤을 때는 오영곤이 혼자 착각해서 적당히 받아준 거라고 그랬잖아. 내 눈에는 적당히 받아준 게 아니라 선배가 나서서 그렇게 만든 거 같아요"라며 몰아붙였다.

이를 들은 유정은 "다 내 실수고 내 책임이야. 내가 너무 쉽게 생각했어. 하지만 문자를 멋대로 오해하고 그런 행동을 한 건 오영곤 문제라고 생각해. 굳이 작년 문자를 이제 와서 보여주는 것도 그렇고 우리가 이렇게 되기를 의도한 거야. 거기 넘어가지 말자. 지난 일이잖아"라며 설득했다.

하지만 홍설은 "우리 서로 좀 시간을 갖는 게 좋겠어요. 선배랑 이럴 때마다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어. 선배가 이해가 되질 않아. 다가가고 싶은데 다가가지지가 않아. 이번에는 선배도 한 번쯤 깊게 생각해봐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유정 역시 `처음에는 나랑 똑같아서. 그래서 네가 좋았는데. 우린 참 다르구나`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다툼 이후 학교에서 마주친 두 사람은 서로 모른 척했다. 이에 홍설이 서운함을 느낀 것도 잠시, 유정은 뒤에서 그를 끌어 안았다. 이를 통해 두 사람이 앞으로 오해를 풀고 이별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치즈인더트랩`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eun@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