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혜옹주’, 제작진이 밝히는 캐스팅 비하인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8-22 07:38  

‘덕혜옹주’, 제작진이 밝히는 캐스팅 비하인드



관람객들의 폭발적인 입소문에 힘입어 재관람 열풍과 함께 놀라운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덕혜옹주’가 제작진이 직접 밝힌 캐스팅 비화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영화 ‘덕혜옹주’의 주역들인 손예진을 비롯해 라미란, 정상훈, 특별출연의 고수, 김재욱 그리고 아키바 리에의 캐스팅 비하인드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한제국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 역을 맡아 마치 빙의한 듯한 신들린 연기를 선보여 ‘인생연기’라는 호평을 받으며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허진호 감독은 “덕혜옹주는 오랜 세월을 연기해야 되기 때문에 굉장히 많은 연기력이 필요했고, 손예진이라는 배우가 가진 연기력에선 모두가 다 공감하실 것 같고, 꼭 한번 다시 작업해 보고 싶은 연기자였다”고 전해 손예진을 선택한 허진호 감독의 더할 나위 없는 신의 한 수로 극장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또한 복순 역의 라미란은 관객을 웃기고 울리는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으로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함께 호흡을 맞춘 손예진은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복순 역에 라미란 언니 생각밖에 안 났다”고 감독님께 직접 본인이 추천했다는 흥미로운 캐스팅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정상훈은 10여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모두의 주목을 받은 가운데, 캐스팅 제안 당시 “‘소속사와 상의 해보겠습니다’라고 한 게 아니라 바로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먼저 한 것 같다”고 직접 유쾌한 캐스팅 비화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배우 고수와 이우 왕자는 실제 높은 싱크로율로 눈길을 끌기도 했는데, “이우 왕자 캐스팅 당시 잘생긴 고수가 생각이 났고 제안을 했는데 관심을 보이더라. 왕자에 대한 판타지가 모두에게 있는데 그 느낌이 정말 완벽하게 잘 어울렸다"라고 밝히며 캐스팅에 대한 자신감을 표했다.



‘덕혜옹주’에서 시선을 모으는 다른 포인트는 바로 일본인 역할을 연기하는 배우들이다. 먼저 허진호 감독은 수려한 외모에 유악하면서도 지적인 느낌을 주는 배우를 소 다케유키 역으로 캐스팅 하길 바랐고, 이 이미지에 부합할 뿐만 아니라 어린 시절 일본에 살아 남다른 일본어 실력을 지닌 김재욱에게 이 역을 제안했다고 한다.

또한 영친왕의 부인인 이방자 여사 역에는 허진호 감독의 동명 영화를 리메이크한 일본판 ‘8월의 크리스마스’에 출연한 인연으로 배우 토다 나호가 캐스팅 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덕혜옹주’가 노년에 머무르던 정신병원의 마츠자와 간호사 역에는 시나리오 작가와의 인연으로 맺어진 아키바 리에가 맡아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처럼 허진호 감독은 손예진을 비롯해 ‘덕혜옹주’의 모든 배우들의 환상적인 캐스팅에 높은 만족감을 표하며 “다시는 없을 최고의 라인업이었다”고 극찬했다는 후문이다.

캐스팅 비하인드를 공개해 관객들을 더욱 열광 시키고 있는 영화 ‘덕혜옹주’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