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기억 잃은 이민호, 신비로운 전개의 비밀 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1-24 07:37  

‘푸른 바다의 전설’ 기억 잃은 이민호, 신비로운 전개의 비밀 키



‘푸른 바다의 전설’ 비밀의 키를 쥔 이민호가 극 전개를 이끌어가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푸른 바다의 전설’ 3회에서 담령에서부터 허준재까지 이어지는 인어와의 신비로운 인연의 비밀이 공개됐다. 인어는 입맞춤으로 인간의 기억 속 자신의 존재를 지울 수 있는 능력이 있었던 것. 소년 시절부터 인어와의 인연이 있었지만 기억이 지워졌던 담령의 운명이 되풀이되듯 물에 빠진 허준재를 살리기 위해 인어(전지현 분)는 입맞춤으로 기억을 지웠다. 기억을 잃고 한국으로 돌아온 준재는 조남두(이희준 분)가 전달한 스페인 사진 속 인어의 모습을 보고 의문을 품었고, 자신을 찾아 서울로 온 인어와 운명적으로 재회한 상황이다.

과거와 현재, 스페인과 한국을 오가면서도 끊이지 않고 이어지는 준재와 인어의 운명적인 인연의 키를 기억을 잃은 준재가 쥔 셈. 분명 기억을 잃었음에도 인어와의 재회에서 아련하면서도 절절한 눈빛으로 대사 한 마디 없이 감정의 절정을 이끌어낸 이민호의 연기까지 더해지면서 준재를 향한 몰입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그토록 그리워하는 모친 모유란(나영희 분)이 준재를 짝사랑하는 차시아(신혜선 분) 집의 도우미라는 사실까지 밝혀지면서 준재를 중심으로 풀어지고 있는 스토리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비롭고 스펙터클한 이야기의 중심에 선 이민호는 압도적인 비주얼과 연기로 시청자를 홀리고 있다. 한국에서도 이어지는 준재의 사기 행각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데, 3회에서는 파일럿으로 분해 감탄을 자아내는 한편 최면술을 이용해 뻔뻔했던 진옥(김성령 분)의 눈물을 이끌어내는 사이다를 선사했다. 준재 중심의 이야기가 하나 둘 공개되면서 준재의 매력도 매회 업그레이드되며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것.

시청자들은 “이민호 제복 비주얼에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어떻게 저런 비주얼이”, “재회하는 장면에서 이민호 눈빛에 다시 한 번 반했다”, “저런 사기꾼이라면 기꺼이 사기 당하고 싶다”, “준재 기억 되찾을 수 있나?”, “준재와 담령의 관계가 궁금하다”, “이민호 수족관에서 눈빛 대박이라고. 나라도 최면에 걸릴 듯” 등의 반응을 쏟아내며 뜨거운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기억을 잃은 허준재와 인어의 서울 재회로 본격 로맨스의 시작을 알린 ‘푸른 바다의 전설’ 4회는 24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