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윤아`, 우리 사회가 지금 함께 생각해야할 화두 ‘타인의 고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2-08 21:30  

가수 `김윤아`, 우리 사회가 지금 함께 생각해야할 화두 ‘타인의 고통’



가수 김윤아의 정규 4집 앨범 ‘타인의 고통’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김윤아는 “6년 만의 정규 앨범이다. 6년 동안 자우림과 함께 정규앨범을 냈고 특별 앨범도 냈었다. 요즘 안팎으로 근심이 많은 시기라서, 나 역시 새 노래 홍보하는 게 죄스럽기도 하다. 하지만 이런 때이니만큼 누군가에게는 내 노래가 위로가 될 수 있을 거라고 봤다. 타이틀곡 ‘꿈’ 역시 그런 노래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은 우리 사회가 지금 함께 생각해야할 화두 ‘타인의 고통’을 제목으로 달았다. 타인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는 사회 안에서 비로소 개인이 진정한 행복을 누릴 수 있다고 언급하며 상실과 슬픔, 공감, 그리고 특유의 차가운 듯 다정한 위로를 건넨다.

최근 SNS를 즐겨한다는 그는 “사람들의 일상을 보며 내 친구가 된 것 같았다. 다들 힘들어 보이기도 했다. 다른 사람의 인생을 들여다보면 고통을 다들 느끼지만, 그걸 이해해줄 사람이 없는 것 같았다. 그래서 이번 앨범에는 다른 사람들의 고통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들어갔다”고 앨범을 소개했다.

김윤아는 길었던 공백에 대해 “휴식이 없었다면 이번 앨범을 만들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멍하니 있을 시간이 필요했다. 자우림 활동이 끝났을 때를 생각해면 앨범 하나를 통째로 만들 기운은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 휴식은 김윤아의 건강과도 관련이 있었다. ‘레베카’를 통해 뮤지컬 배우로서 활약했다. 하지만 그는 돌연 ‘컨디션 난조’라는 이유로 하차했고, “무리하게 했더니 발성에 약간의 문제가 생겼었다”고 밝힌 그녀는 “의학적으로 어떻게 해야 된다는 답을 줄 수 있는 사람도 없었다. 다들 푹 쉬라고만 했다. 지난해 겨울만큼은 아니지만 고개를 돌렸을 때 원하지 않는 소리가 나는걸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윤아의 진화를 거듭하는 음악 세계를 이번 ‘타인의 고통’을 통에서 감상할 수 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