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임선혜, ‘KF 송년음악회’ 무대 오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2-19 07:17  

소프라노 임선혜, ‘KF 송년음악회’ 무대 오른다



유럽 고음악계 프리마돈다 소프라노 임선혜가 오는 20일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2016 한국국제교류재단 창립 25주년 기념 송년음악회’ 무대에 오른다.

이번 음악회는 파이프오르간이 설치된 클래식 전용 극장에서 열리며 한국을 대표하는 오르가니스트 김희성, 고음악 연주단체 앙상블 21세기 바로크와의 협연으로 바흐, 비발디, 헨델 등을 연주해 장엄한 울림으로 가득한 바로크 음악의 향연이 펼쳐진다.

25주년이라는 특별한 의미로 열리는 한국국제교류재단(KF)의 송년음악회에서 고음악 레파토리 연주를 제안 받은 임선혜는 트럼펫 연주가 돋보이는 축제 분위기의 바흐의 칸타타(Cantata BWV 51)와 헨델의 오페라 <아그리피나 Agrippina> 중 ‘귀중한 진주여, 훌륭한 꽃이여’, ‘그대 사랑의 무게’, <줄리오 체사레 Giulio Cesare> 중 ‘폭풍에 부서진 배라도’, 그리고 <리날도 Rinaldo>의 아리아를 선사하며 음악회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임선혜는 “함께 연주하는 ‘앙상블 21세기 바로크’는 쳄발로를 제외하고는 모던한 악기들로 구성되어 있지만 고음악의 경험이 많고, 특히 고음악을 좋아하는 연주자들이다. 모던한 악기로 연주되는 고음악의 독특한 분위기를 느껴볼 수 있는 재미있는 공연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과 함께 “동갑내기인 바흐와 헨델, 그리고 7살 많은 비발디. 각각 독일과 영국 그리고 이탈리아에서 자신들의 뚜렷한 색깔을 내며 바로크시대를 풍요롭게 했던 이 세 작곡가들의 음악을 한 무대에서 경험할 수 있는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공연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공연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임선혜는 지난 15~16일 양일간, 스위스에서 이탈리아 출신의 지휘자 디에고 파졸리스(Diego Fasolis)가 이끄는 취리히 쳄버 오케스트라(Zurcher Kammerorchester)와 함께 콘서트를 열어 몇 백 년간 묻혀져 있다 2001년 발견된 헨델의 <글로리아 Glora> 곡을 연주하는 등 고음악을 이끄는 선두주자 역할을 하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유럽 고음악계의 정상에 서있는 임선혜는 아름다운 목소리뿐만 아니라 섬세한 테크닉, 뛰어난 통찰력, 화려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2017년 역시 그녀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올해 국내 활동 31일 세종문화회관 제야음악회를 마지막으로 스위스, 비엔나, 프라이부르크 등 이미 일 년치 스케줄이 꽉 차 있는 해외 활동에 더욱 주력 할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