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김기춘 휴대폰 확보...“김기춘 개인 휴대전화도 압수해 분석 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2-27 20:56  

특검, 김기춘 휴대폰 확보...“김기춘 개인 휴대전화도 압수해 분석 중”



김기춘 휴대폰 확보 소식이 전해졌다.

김기춘 휴대폰 확보에도 불구하고 이미 증거인멸된 휴대폰으로 추정된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정관주(52)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을 27일 오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정 전 차관은 이날 오전 9시 57분께 특검 사무실이 마련된 강남구 대치동 D 빌딩에 출석했다.

그는 `블랙리스트 작성은 누구의 지시였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 없이 조사실로 향했다.

특검팀은 일단 정 전 차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으나 `블랙리스트` 작성 경위와 지시 주체 등을 확인한 뒤 직권남용 혐의 피의자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차관은 2014년 말부터 올 초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실 국민소통비서관으로 근무하며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심을 산다. 당시 정무수석은 조윤선(50) 문체부 장관이었다.

특검은 전날 조윤선 장관의 집무실과 자택, 문체부 사무실 여러 곳을 압수수색해 `블랙리스트` 관련 수사를 본격화했다. 리스트 관리 의혹이 불거진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 산하 예술정책국도 포함됐다.

특검은 리스트 작성을 지시한 의혹을 받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김 전 실장의 개인 휴대전화도 압수해 분석 중이다.

같은 날 김종덕(59) 전 문체부 장관과 김상률(56)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 자택도 압수수색됐다. 리스트 의혹에 연루된 두 사람은 각각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47·구속기소)씨의 대학원 은사, 외삼촌이다.

이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에는 공통적으로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가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회 등 12개 문화예술단체는 이달 12일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김 전 실장과 조 장관 등을 특검에 고발했다.

이들 단체는 최근 언론을 통해 공개된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을 근거로 김 전 실장이 2014년 8월 세월호 참사를 풍자한 홍성담 작가의 작품 `세월오월`의 광주비엔날레 전시를 막았다고 주장했다.

이듬해 1월 대통령 수석비서관회의에서는 "영화계 좌파성향 인적 네트워크 파악이 필요하다"며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하고 이들의 정부 지원 사업 참여를 막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2014년 6월께 자신이 이 리스트를 직접 봤으며, 정무수석실에서 작성한 것으로 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밖에 정 전 차관은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의 영향력에 힘입어 문체부 차관에 발탁됐다는 의혹도 받는다.

`블랙리스트`와 인사 개입설 등이 불거지자 정 전 차관은 최근 사의를 표명했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정 전 차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