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크리샤 츄, ‘폭풍 가창력+섹시춤’ 부활한 끝판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1-16 08:18  

‘K팝스타6’ 크리샤 츄, ‘폭풍 가창력+섹시춤’ 부활한 끝판왕



‘K팝스타6’가 낳은 화제의 인물 크리샤 츄가 역대급 무대로 부활한 진가를 증명했다.

얼반웍스 소속 대형 연습생 크리샤 츄는 지난 15일 방송된 SBS 인기 오디션 ‘K팝스타 시즌6 더 라스트 찬스’(이하 K팝스타6) 본선 4라운드 캐스팅 오디션에서 2부 마지막 주자로 등장해 지난 라운드에서의 부진을 털고 노래, 춤, 비주얼을 모두 쏟아낸 역대급 무대로 심사위원과 시청자를 완전히 사로잡으며 대미를 장식했다.

크리샤 츄는 ‘K팝스타2’ TOP8 출신이자 가수로도 데뷔했던 전민주와 팀을 이뤄 세계적인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프라블럼(Problem)’을 폭발하는 가창력과 완벽한 퍼포먼스로 소화하며 역대 최고의 무대를 선사했다. 양현석 박진영 유희열 심사위원 3인이 넋을 놓고 감탄했을 정도로 혼신의 힘을 다한 역대급 무대였다. 특히 지난 3라운드에서 가사 실수로 탈락한 뒤 심사위원 3인의 만장일치 와일드 카드로 기사회생한 직후 가진 첫 무대라는 점에서 크리샤 츄의 진가가 완벽히 증명된 무대라는 반응이다.

이날 블랙 앤 화이트 컬러로 섹시함과 세련미를 강조한 의상을 입고 나온 크리샤 츄는 파워풀한 춤과 신들린 가창력을 두루 보여주며 오감을 만족시키는 무대를 선사했다. 전문 댄서에 버금가는 유연한 몸동작과 풍부한 곡 표현력으로 ‘부활 끝판왕’다운 카리스마를 뽐냈다. 특히 솔로 고음 처리 부분에서 폭발적인 성량과 매끄러운 음색으로 보컬리스트의 역량도 드러냈다.

심사위원들도 크리샤 츄가 나날이 발전하는 모습과 완벽한 퍼포먼스에 감탄하며 캐스팅 러브콜을 보냈다. 무대를 보는 내내 탄식을 쏟아내며 감동했던 박진영은 “오늘 점수를 준다면 100점이다. 성량이 두 배로 늘었고 음정도 완벽하다. 가요를 잘 부르더니 이번에는 팝도 완벽하다. 춤도 몸이 유연해 어떤 동작을 해도 돋보인다. 정말 흠잡을 데가 한 개도 없다”라고 극찬하며 영입을 제안했다.

첫 등장부터 크리샤 츄를 향한 애정을 과감하게 드러냈던 양현석 심사위원도 “박진영 씨가 100점이라 했는데 저는 보너스로 10점을 더 드리고 싶다”라고 캐스팅 신경전을 벌이며 “크리샤 츄는 한국에 온 지 1년 밖에 안 돼 지난 라운드가 불리했다. 그럼에도 매번 한국말로 불러서 칭찬해주고 싶다”라며 크리샤 츄의 가요 사랑과 노력하는 자세를 다시 한 번 극찬하며 캐스팅 카드를 꺼냈다.

최고의 무대를 선사한 크리샤 츄를 두고 벌어진 YG와 JYP의 캐스팅 불꽃 경쟁 2차전도 이날 볼거리였다. 심사평을 마친 양현석은 다시 “크리샤 츄가 떨어졌을 때 같이 울었던 사람이다. 방송을 보면서 또 울었다. 다시 마음을 다치지 않게 해줄 것이다. 원한다면 지드래곤도 블랙핑크도 데리고 오겠다. 최대한 지원해주고 싶다"라고 파격 제안을 했다. 이에 박진영은 "저는 제 모든 걸 걸겠다"라고 격한 애정을 드러냈다. YG와 JYP의 동시 러브콜을 받은 크리샤 츄는 고심 끝에 YG행을 택했다. 또한 이날 크리샤 츄는 바쁜 연습 속에서도 마이클 잭슨의 ‘스릴러(Thriller)’를 택한 11세 동갑내기 김종섭과 박현진에게 도움을 주고자 일일 영어 선생님으로 변신해 능숙한 영어 실력과 자상한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크리샤 츄는 앞서 4번의 무대를 통해 변화무쌍한 모습을 보여주며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가요부터 팝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는 탁월한 가창력과 폭넓은 음역대를 지니고 있으며, 유연한 몸으로 어떤 동작이든 소화 가능한 춤 실력을 갖추고 있다. 필리핀계 미국인임에도 가요 표현력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한계가 없다. 특히 올리비아 핫세를 닮은 미인형 외모로 회를 거듭할수록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역대급 무대로 스타성을 입증한 크리샤 츄는 스타 발굴 노하우를 가진 YG행으로 또 다시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또한 크리샤 츄는 떠오르는 샛별답게 현 소속사인 얼반웍스이엔티 공개 오디션 영상에 연습생 민주와 함께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얼반웍스이엔티 및 이스타아카데미 홈페이지를 통해 17일까지 접수를 받으며 25일 공개 오디션을 실시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