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박민영, 연우진 향해 칼 겨눴다...“당신을 죽였어야 했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6-01 01:32  

`7일의 왕비` 박민영, 연우진 향해 칼 겨눴다...“당신을 죽였어야 했어”



‘7일의 왕비’ 박민영이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31일 첫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최진영 극본, 이정섭 연출)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팩션 로맨스사극이다.



1회에서는 단경왕후 신채경(박민영)이 하얀 소복만 입은 채 궁 밖으로 나와 궁금증을 모았다.



신채경을 바라보는 백성들은 “열흘도 못 채웠다면서?”라고 말하며 손가락질 했다.



이어진 화면에서는 신채경이 궁에서 이역(연우진)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역의 품에 안긴 신채경은 칼로 이역을 해하려 했고 “당신을 죽였어야 했어”라고 말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스토리 특이하고 재밌어요~ 얼른 성인배우 연기 보고싶음. 짠내 듬뿍나는 멜로였움 좋겠당(beau**** )" "팬이라 보게 되었는데 잼나고 흡인력도 좋고(kms8****)"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