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 발인, 정준영 불참에 왜 안타까움 쏠렸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11-02 09:11   수정 2017-11-02 09:34

김주혁 발인, 정준영 불참에 왜 안타까움 쏠렸나



故김주혁의 발인이 오늘 이루어지는 가운데, 결국 불참하게 된 정준영이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정준영은 故김주혁과 KBS 예능 ‘1박 2일’에 출연하며 절친한 형 동생 사이를 과시했다. 특히 17살 나이 차를 뛰어넘는 ‘케미’를 선보이며 돈독한 우정을 이어왔다.

특히 정준영은 ‘구탱이형’이라는 별명을 부르며 김주혁의 하차를 아쉬워하는 등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오늘 김주혁 발인이 진행되지만, 정준영은 SBS ‘정글의 법칙’ 촬영차 해외에 체류 중이라 소식을 전해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샀다.

정준영이 DJ를 맡은 첫 라디오 방송을 응원하러오거나, 전화연결을 할 정도로 두터운 친분을 자랑했었기에 그 마음이 더했다.

결국 정준영은 김주혁의 사망 소식부터 발인까지 전혀 알지 못하고 절친한 형을 떠나보내게 됐다. 네티즌들은 “wjdg**** 지금 현지에 통신에 불이 나서 모든 통신이 끊겼다고 하네요. 정법 측의 말이 사실인가 보네요. 슬프게 돼 버렸네요” ”siri**** 정준영이 느낄 슬픔은 어마어마할 것은 공감하는데...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가네요. 요즘 연예인들 신변이 얼마나 중요한데”, ”oiol**** 정준영도 안쓰럽고 김주혁은 벌써 그립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lect**** 나는 사람들이 정준영 가니 못가니 가지고 말 많은 거 정말 이해 안감. 물론 나중에 소식을 듣게 되면 마음이 안좋고 미안하고 불편은 하겠지만 무슨 부모님이나 친형제도 아닌데 연락이 왜 안되냐는둥 나중에 알면 평생 한으로 남을 것 같다는둥”, ”aaoa**** 진짜 평소에 주위 사람이나 챙기지. 연예인 걱정 오지게 한다. 오지에 가 있는 정준영 뭐 어쩌라는건지.”라는 등의 차가운 반응도 나오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