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 드라마 결방하고 한국전쟁 영화 본다..."대미 결사항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5-21 07:58   수정 2019-05-21 08:05

中, 美 드라마 결방하고 한국전쟁 영화 본다..."대미 결사항전"

무역전쟁 격화로 중국 당국의 `반미` 기조가 거세지면서 미국을 배경으로 하는 TV 드라마의 방영이 중국에서 잇달아 취소되는 일마저 발생했다고 홍콩 명보가 20일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당초 전날 저녁 7시 30분 동방(東方)TV와 저장(浙江)TV, 동영상 플랫폼 텅쉰(騰迅), 아이치이, 여우쿠 등에서는 `아빠 데리고 유학 가다`라는 드라마가 방영될 예정이었다.

이 드라마는 아들과 함께 미국 유학을 떠난 아버지가 미국 생활을 하면서 겪는 사건과 부자 간 갈등·화해, 웃음 등을 다뤘다.

그런데 제작사나 방송사가 아무런 해명을 하지 않은 채 이 드라마의 방영이 갑작스럽게 취소되고 대신 `나의 진짜 친구`라는 드라마가 방영됐다.

갑작스러운 방영 취소로 중국 온라인에서 온갖 소문이 나돌았다. 일부에서는 이 드라마의 감독이 거액의 탈세 사건에 연루됐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내놓았다.

하지만 중국 연예산업계에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방영 취소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한 중국 연예산업 관계자는 "최근 무역전쟁의 영향으로 미국과 관련 있는 드라마의 방영이 무기한 연기되고 있다"며 "무역전쟁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미국 유학 생활을 다룬 드라마의 방영은 시의적절하지 않다고 여겨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뉴욕을 배경으로 중국인 변호사와 유학생의 만남과 사랑을 다룬 드라마 `베이징에서 너를 기다려`도 방영이 중단됐다.

이 드라마는 최근 분위기를 의식한 듯 `뉴욕에서`라는 원래 제목을 변경했지만 방영 중단을 면하지 못했다.

명보는 이러한 분위기가 2016년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으로 인해 한국 연예인의 출연과 한류 드라마의 방영이 전면적으로 금지됐던 `한한령`(限韓令)을 연상시킨다고 전했다.

이러한 가운데 중국 TV에서는 `항미원조(抗美援朝)전쟁`을 다룬 영화가 연일 방영되고 있다.

중국은 6·25전쟁을 미국에 맞서 북한을 지원한 전쟁이라는 의미로 `항미원조전쟁`이라고 부른다.

중국 관영중앙(CC)TV는 16일 `영웅아녀`(英雄兒女), 17일 `상감령`(上甘嶺), 18일 `기습`(奇襲)에 이어 19일에는 6·25전쟁 때 가장 치열했던 전투인 장진호 전투를 다룬 기록 영화를 내보냈다.

CCTV의 영화 해설원은 "우리는 영화와 같은 문예 작품을 통해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고 있다"며 "지금이 항미원조 시대는 아니지만, 무역전쟁 배경 아래에서 `항미`는 여론의 주류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세계적인 인기를 끈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도 갑작스럽게 방영이 연기돼 온갖 억측을 낳게 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왕좌의 게임`의 마지막 에피소드인 8시즌 6화가 이날 오전 9시 동영상 플랫폼 텐센트(騰迅)에서 방영될 예정이었으나, 방영 직전에 갑작스럽게 연기되고 말았다.

텐센트 측은 자세한 해명 없이 `미디어 전송` 문제라고만 밝혔으나, 중국 누리꾼들은 "중국 최고의 인터넷 기업이 인터넷망에 문제가 있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이를 믿지 않는 분위기이다.

유료회원을 더 유치하려는 텐센트의 술책이라는 주장도 있지만, 일부에서는 무역전쟁의 격화로 미국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의 방영이 잇달아 중단되거나 연기되는 사태와 연관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