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월가 상징 황소 동상, 트럼프 반대론자 공격에 뿔 찢어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10 23:40  

美월가 상징 황소 동상, 트럼프 반대론자 공격에 뿔 찢어져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 인근에 설치된 `돌진하는 황소상`(Charging Bull)이 또다시 훼손되는 수난을 겪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황소상이 지난 7일(현지시간) 한 남성의 공격을 받아 오른쪽 뿔에 15㎝ 길이의 상처가 생기는 등 여러 곳이 훼손됐다고 9일 보도했다.

뉴욕시 경찰에 따르면 텍사스주에 사는 티번 바랙(43)은 7일 정오께 금속으로 된 밴조로 황소상의 머리 부위를 수차례 가격했다. 밴조는 기타와 비슷하게 생긴 현악기다.

그가 황소상을 가격한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 목격자는 그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저주를 퍼부으면서 밴조를 휘둘렀다고 말했다.

바랙은 황소상 훼손 직후 체포됐고 범죄행위와 풍기문란 혐의로 기소됐다.

훼손된 황소상의 수리비는 7만5천∼15만 달러(약 8천900만∼1억8천만원)로 예상된다.

황소상은 원제작자인 조각가 아르투로 디모니카가 이달 말 뉴욕에 도착해 황소상의 상태를 확인한 후 수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5m 가까운 길이에 무게만 3t이 넘는 황소상은 1989년 12월 뉴욕증권거래소 앞에 허가 없이 기습 설치된 조형물이다.

이후 디모니카가 시 당국과 협의해 황소상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몇 블록 떨어진 브로드웨이에 재설치하면서 현 위치를 차지했다.

황소상은 2008년과 2017년에도 파란색 페인트를 뒤집어쓰는 수모를 당했다.

2017년에는 조각가 크리스틴 비스발이 여성의 사회 진출을 촉구하는 취지에서 만든 `두려움 없는 소녀상`(Fearless Girl)이 황소상을 가로막는 위치에 배치되면서 디모니카가 뉴욕시에 항의하기도 했다.



(상처 입은 `황소상`,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