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정다은, ‘청순 비주얼+섬세한 감정 연기’ 안방극장 눈도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19 10:09  

‘시크릿 부티크’ 정다은, ‘청순 비주얼+섬세한 감정 연기’ 안방극장 눈도장




영화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배우 정다은이 ‘시크릿 부티크’에서 김선아의 아역으로 첫 등장해 인상 깊은 감정연기로 시선을 모았다.

정다은은 지난 18일 첫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J부티크 대표 제니장(김선아 분)이 데오그룹 총수 김여옥(장미희 분)의 수족으로 발탁됐던 18살의 장도영(제니장 아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이날 정계를 쥐락펴락 하는 비선실세 제니장의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그녀의 반전 과거가 공개됐다. 여옥에 의해 데오가에 입성하게 된 도영(정다은 분)은 방에 갇힌 데오가 회장의 목소리를 듣게 됐다. 깜짝 놀라 문을 열어주고자 했던 도영이었지만, “내 지시가 있을 때까지 그 자리서 꼼짝하지 말라”는 여옥의 서늘한 지시와 협박에 결국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

몸이 좋지 않았던 회장은 여옥의 계획대로 그 안에서 죽음을 맞이하게 됐다. 방관자가 된 죄책감에 떨던 도영은 그 상태에서 훗날 자신과 적대관계에 놓이는 예남(조민아 분)과 만나면서 그녀의 파란만장한 앞길을 예고했다.

이 가운데 정다은은 보호 본능을 일으키는 청순한 비주얼과 함께 거대한 욕망 앞에 아무것도 할 수 없어 두려워 떠는 도영의 혼란스러운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김선아의 모습과는 정반대되는 제니장의 어린 시절 도영의 순수했던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의 흥미를 더했다.

정다은은 2014년 단편영화 ‘동물원’으로 데뷔한 후 ‘여름밤’ ‘불놀이’ ‘찾을 수 없습니다’ ‘청년경찰’ ‘여중생A’ ‘선희와 슬기’ 등의 작품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며 ‘충무로의 기대주’로 떠오른 배우다. 2017년 ‘제6회 토론토 한국 영화제’에서 ‘여름밤’으로 한국 단편 경쟁부문 최우수 단편상·관객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정다은은 올해 초 개봉된 ‘선희와 슬기’를 통해 거짓말로 제2의 인생을 사는 소녀의 복잡한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관객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브라운관 첫 진출작인 ‘시크릿 부티크’에서 정다은은 성숙한 연기력으로 제니장의 과거를 탁월하게 소화하며 과연 그녀가 어떤 과정을 통해 지금의 제니장이 됐는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를 높였다.

한편 ‘시크릿 부티크’는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