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천안 아파트 화재, 냉장고 母子시신 미스터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20 18:21  

`궁금한이야기Y` 천안 아파트 화재, 냉장고 母子시신 미스터리



20일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냉장고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모자 시신 사건에 대해 파헤쳐본다.

# 천안 아파트 화재 사건

추석 연휴를 앞둔 지난 11일 새벽 5시, 천안 한 아파트에서 갑자기 폭발 소리와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 놀란 주민들은 서둘러 집 밖으로 나왔고, 곧이어 도착한 구조대원들이 현관문을 열고 마주한 것은 두 구의 시신이었다. 그런데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거실 바닥에 비스듬하게 눕혀져 있던 양문형 냉장고 안이었다.

"사체 두 구가 누워있는 냉장고에 문이 개방된 상태에서 거기에 들어가 있는 상태더라고요"

-천안 서북소방서 현장대응단 팀장

냉동실과 냉장실 안에 각각 웅크린 채로 누워있던 불에 그을린 시신 두 구는 신원확인 결과, 이곳에 살던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이었다. 그날 이 아파트에서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그런데 경찰 조사에 따르면 시신에서는 특별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고, 현관문 또한 3중으로 잠긴 상태라 외부 침입의 흔적은 없었다고 했다. 어쩌다가 모자는 이런 모습으로 숨진 채 발견됐을까.

# 모자는 왜 냉장고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나?

냉장고 안의 시신은 특이하게도 양팔로 얼굴을 가리고 있었다고 한다. 게다가 냉장고 바로 옆에는 인화 물질을 담았던 것으로 보이는 플라스틱 통이 발견되었고, 가스 밸브는 잘린 상태였다고. 집안의 짐들 또한 정리되어 있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혹시 이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은 아닐까.

"출입구나 외부 침입 흔적이 없고 범죄 가능성은 좀 낮아요"

-천안 서북경찰서 형사과장

이웃 주민들은 화재 사건이 일어나기 몇 달 전부터 모자가 자주 다투는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화재가 일어나기 며칠 전날에도 싸우는 소리가 들렸다고 했다. 이들 모자 사이에는 무슨 문제라도 있었던 걸까.

20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유서조차 발견되지 않은 채 많은 의문만을 남긴 냉장고 시신 미스터리 사건에 대해 파헤쳐본다.

`궁금한이야기Y` 천안 아파트 화재 (사진=SBS)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