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는 대구 수성구 새 아파트…수성 데시앙 리버뷰 눈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23 16:07  

잘 나가는 대구 수성구 새 아파트…수성 데시앙 리버뷰 눈길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 집값 35%상승…대구 및 전국 평균 웃돌아

분양시장에서도 새 아파트 1순위 마감 이어져…분양권에는 `억`대 프리미엄

`대구의 강남`으로 불리는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 지정에도 새 아파트의 인기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매제한, 대출, 강화된 청약자격 등 정부의 전방위적인 규제가 모두 적용됨에도 뛰어난 입지여건과 우수한 학군,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도 등으로 오히려 규제 이후 몸값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2017년 8월 이후 현재까지 약 2년간(2017년 8월~2019년 8월) 아파트 값은 35.46%가량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같은 기간 대구와 전국의 평균 아파트 가격이 각각 15.92%, 19.66% 오른 것을 감안하면 두드러지는 수치다.

눈여겨볼 점은 대구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로 묶이기 이전 2년간(2015년 8월~2017년 8월) 아파트 가격은 불과 2.15% 오르는데 그쳤다는 점이다. 즉,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 오히려 수성구 아파트의 오름세는 더욱 커진 셈이다.

실제로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노후비율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현재 대구 수성구에서 준공된 지 10년 이상인 아파트는 89.95%(10만 4589가구 중 9만 4074가구)로, 대구시 전체의 노후아파트 비율인 77.24%(57만 7702가구 중 44만 6239가구)를 크게 상회한다.

공급도 부족했다. 지난 10년간(2010년~2019년 8월) 대구에 분양한 아파트는 총 17만 717가구로 이중 수성구에 공급된 아파트는 1만 8311가구다. 이는 전체 물량의 약 10.73%에 불과해 넘치는 수요를 감당하기엔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렇다 보니 수성구 아파트의 청약성적은 높게 나타났다. `힐스테이트 범어`(2018년 6월 분양)는 116가구 모집에 9897명이 몰려 평균 85.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지난 5월에 분양한 `수성범어W`는 276가구에 투기과열지구 지정 후 최다 청약자인 1만 1084명이 청약해 평균 40.16대 1로 단기간에 완판됐다.

최근 대구의 강남 수성구에서 분양을 앞둔 단지가 있어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태영건설은 9월 대구 수성구 중동 532-324번지 일원에 `수성 데시앙 리버뷰`를 분양할 예정이다. 수성 데시앙 리버뷰는 지하 2층~지상 19층, 6개동, △전용 84㎡ 151가구 △전용 110㎡127가구 등 총 278가구 규모로 구성된다.

이에 더불어 단지 인근으로 홈플러스, 수성현대시장, 대백프라자, 수성구 보건소, 효성아동병원, 대구한의대 한방병원, 들안길 음식특화거리 등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이 밀집해 있다. 여기에 황금초, 황금중, 대구과학고 등 대구를 대표하는 우수 학군에 속해 있을 뿐만 아니라 수성구청역 인근 대형 학원가로 접근성도 뛰어나 교육에 유리한 입지를 갖추고 있다.

수성 데시앙 리버뷰의 견본주택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두산동 5-5번지에서 9월 중 개관 예정이며, 견본주택 앞에서 라운지 카페(홍보관)를 운영 중으로 방문자들에게 단지와 관련한 간단한 상담은 물론 무료 커피를 제공하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