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부터 '잡음'...증안펀드 효과낼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3-23 12:52   수정 2020-03-23 12:43

시작부터 '잡음'...증안펀드 효과낼까

    <앵커>

    속속 뚫리는 코스피, 코스닥 지지선에 정부가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증권시장안정펀드와 채권시장안정펀드 등 대안을 내놓고 있는데요.

    그런데 출자 주체, 손실 처리 등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면서 시작부터 잡음이 예상됩니다.

    이민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는 24일로 예정된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증권시장안정펀드, 채권시장안정펀드의 구성 방식과 규모 등이 발표됩니다.

    10조원 규모의 채권안정펀드와 6조7천억원 규모의 채권담보부증권과 더불어, 10조원 규모의 증안펀드 등 총 27조원 자금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아직 증안펀드 출자 주체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해 잡음이 예상됩니다.

    금융지주는 채권안정펀드와 증안펀드 둘 다 참여를 해야 하고 증권사는 증시 불안으로 위기를 겪고 있다는 점에서 난색을 표하고 있습니다.

    특히 증권사의 경우 '라임과 DLS 사태'와 더불어, 최근에는 ELS(주가연계증권) 손실 우려로 불안감이 확대된 상황입니다.

    삼성증권과 미래에셋대우 등 몇몇 증권사들은 마진콜로 달러 증거금을 마련하느라 CP(기업어음)를 급하게 매각했고, 이와 관련해 기획재정부 등과 긴급 회의를 하기도 했습니다.

    자칫 손실이 발생하면 배임이 될 수 도 있단 점도 꺼리는 이유입니다.

    과거 투신사들이 증안펀드 참여 후 대규모 투자 손실로 자본 잠식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또 증안펀드가 가뭄에 단비는 될 수 있지만 부양 효과는 제한적이란 지적이 나옵니다.

    외국인 투자자가 최근 폭락장에서 하루 1조원 이상 팔았단 점에서 10거래일 가량 버틸 수 있는데, 증시 폭락에 따른 반대매매 등과 겹치게 되면 매도 물량을 잠재우기 쉽지 않단 겁니다.

    금융당국은 증안펀드를 개별 종목이 아닌 국내 대표 지수 상품에 급락 시기에 맞춰 40%, 30%, 30%로 나눠 세 차례에 거쳐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만일 이번 유동성 공급으로도 안정을 찾지 못하면 시장에 직접적인 개입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습니다.

    가격제한폭을 줄이거나, 주식 거래 시간을 단축시키는 게 대표적입니다.

    하지만 공매도 6개월 금지 등 백약이 무효한 상황에서 해당 대안 역시 회의적인 시각이 큽니다.

    폭락장의 근본적인 해결책이 '코로나19 사태'의 진정이란 점에서 금융당국의 고민이 깊습니다.

    한국경제TV 이민재 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