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건물주 연예인들, 비결은 `고액 대출`?…"공효진·권상우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4-22 01:36  

`PD수첩` 건물주 연예인들, 비결은 `고액 대출`?…"공효진·권상우도"


연예인들은 어떻게 건물주가 됐을가.
21일 방송된 MBC 교양 프로그램 `PD수첩`은 `연예인과 갓물주`를 주제로 건물주가 된 연예인들의 투자법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한 빌딩중개법인은 "연예인들은 정보가 더 빠르기 때문에 법인으로 상담을 많이 한다"고 밝혔다.
수십억 원에서 수백 억대에 이르는 빌딩 매매가를 쉽게 마련하기는 아무리 연예인이라고 해도 어려웠을 터. 알고 보니 유명 연예인들은 고액의 은행 대출을 이용해 건물을 매입한 후, 4~5년 안에 되팔아 시세 차익을 얻는 방식을 이용하고 있었다.
공효진은 37억 원에 인수한 빌딩의 매매가 중 26억 원은 은행 대출이었다. 자기 자본은 약 8억 원만 들어갔다. 이후 4년 뒤 60억 원에 해당 건물을 팔아 23억 원의 차익을 남겼다.
권상우의 등촌동 빌딩 매매가는 280억 원이었다. 이 중 대출은 240억 원. 은행 직원은 "권상우의 신용등급은 1등급으로 VIP다"라고 전했다. 하정우 역시 고액의 은행 대출로 빌딩을 구매한 케이스였다.
이를 두고 한 감정평가사는 "이런 방법을 자꾸 소개하고 홍보하는 형식이 연예인들의 행동을 따라 하고 싶어지게 만든다. 사람들이 몰려들다 보면 불로소득이 커진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