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美 빌보드 ‘버터플라이’ 집중 보도 “기발하고 분위기 있는 댄스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5 14:20  

우주소녀, 美 빌보드 ‘버터플라이’ 집중 보도 “기발하고 분위기 있는 댄스팝”




걸그룹 우주소녀가 신곡 ‘버터플라이(BUTTERFLY)’로 미국 빌보드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

미국 유명 K팝 칼럼니스트 타마르 허먼(Tamar Herman)은 23일(현지 시각) 빌보드 홈페이지를 통해 “우주소녀, 미니앨범 ‘네버랜드’로 그들의 날개 펼치기 (WJSN on Spreading Their Wings With `Neverland` Mini Album)”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고 이번 활동에 관해 인터뷰를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매체는 “최근 발매된 앨범 ‘네버랜드’를 통해 우주소녀는 팅커벨의 이야기를 새롭게 재해석하며 어떻게 하면 멋진 `나비`로 잘 자랄 수 있고 나이가 들면서 그들의 꿈을 따라갈 수 있는지를 ‘버터플라이’를 통해 탐구한다”면서 “우주소녀의 기발하고 분위기 있는 댄스팝 장르를 상징하는 ‘네버랜드’에는 초기부터 이 성장을 보여주는 6곡이 수록되어 있다”면서 여러 곡에 대한 소개도 아끼지 않았다.

이날 인터뷰에서는 새 앨범으로 오랜만에 컴백한 소감부터 앨범에 대한 심도 깊은 이야기, 엑시와 설아의 자작곡 작업까지 다채로운 내용으로 채워졌다. 먼저 우주소녀는 “’이루리’ 이후 약 7개월 만의 컴백”이라면서 “매 앨범에서 얻은 경험을 통해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혀가면서 성장하고 있고,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기 때문에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특히 타이틀곡으로 ‘버터플라이’가 선정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는 “이전 앨범에서 자주 느낄 수 있는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감정을 드러내며 우리의 독특한 음악 스타일에 맞을 것 같았다”며 “모두가 어른이 되어가고 있고 이 곡이 우리를 포함해 많은 사람들에게 격려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우주소녀의 마음을 반영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숨겨진 의미를 드러냈다. 덧붙여 ‘네버랜드’는 “전형적인 동화와 구별되며 아름답지도 않고 화려하지도 않아도 자유로운 삶을 꿈꾸는 다정한 소녀의 모습을 그렸다”면서 “소녀의 성장을 키워드로 본다면 우리의 음악과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 자작곡을 선보인 멤버 엑시와 설아의 작업 비하인드 스토리도 함께 전했다. 자작곡 ‘불꽃놀이 (Tra-la)’를 수록한 엑시는 “작사, 작곡을 할 때 항상 우주소녀 멤버들을 생각한다”며 “그렇기에 나 하나 만의 작품이 아닌 우주소녀 전체의 에너지와 느낌이 반영된다. 다 같이 열정을 쏟은 앨범이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설아는 “내 첫 자작곡 ‘우리의 정원 (Our Garden)’이 우정(공식 팬클럽)을 위한 곡이 되기를 원했다”면서 “강아지와 정원 산책에서 행복함과 편안함을 느껴 ‘정원’을 제목으로 정했고, 우주소녀와 우정의 공존할 곳이라서 우리의 정원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스쳐 가는 계절 속에 우리 꽃을 피워’라는 가사가 우주소녀와 함께 모든 계절을 보낸 우정에게 해주고 싶었던 말”이라며 “가사를 통해 제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다”고 팬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줬다.

이 밖에도 우주소녀는 “사실 우리는 우정과 서로 소통하고 응원하면서 에너지를 얻는데 이번에 함께할 수 없어 너무 안타깝다. 함께 있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 다시 한번 깨달았다”며 “하지만 이 또한 언젠가 지나갈 것이라고 믿고 서로 응원하며 어려운 시간을 이겨냈으면 좋겠다. 우주소녀의 음악이 작게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2020년 팬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이어 해당 인터뷰와 함께 칼럼니스트 타마르 허먼은 자신의 SNS 채널에 “우주소녀가 앞으로 어떻게 계속 높은 평가를 받고 있을지 기대가 된다”면서 우주소녀의 향후 활동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우주소녀는 타이틀곡 ‘버터플라이’로 앨범 발매 직후 한터차트 일간 음반 차트 1위를 차지했고 음악방송 2관왕을 기록하는 등 눈부신 성과를 거두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