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만든다는데…다시 뜨는 `AR글래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2 14:41   수정 2020-08-12 16:20

애플이 만든다는데…다시 뜨는 `AR글래스`

    <앵커>

    2016년 `포켓몬고`가 흥행을 일으키면서 증강현실, AR기술이 미래 유망산업으로 떠올랐지만 대중화에는 실패했었죠.

    최근 LG유플러스가 AR 글래스를 상용화한 데 이어, 애플을 비롯한 글로벌 IT 기업들이 잇따라 출사표를 던지며 시장의 부활을 예고했습니다.

    성공의 열쇠는 무엇일까요, 이지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안경을 쓰자 눈 앞에 스마트폰 화면이 펼쳐집니다.

    유튜브를 보면서 인터넷을 이용하고, 한쪽에서는 친구들과 SNS도 할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가 중국 스타트업인 `엔리얼`과 만든 AR글래스.

    개인 소비자를 대상으로 AR글래스를 판매하는 것은 전 세계에서 처음입니다.

    구글이 7년 전 이 기술을 들고 나왔지만,

    2,000달러에 달하는 높은 가격과 300g이 넘는 무게로 시장의 외면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송대원 / LG유플러스 미래디바이스담당(상무)
    "일반 고객들이 가격도 적당하고 안경과 유사해서 쉽게 AR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개발했습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고 재택근무는 늘어나면서,

    VR 및 AR 관련 산업이 2025년까지 약 335조원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가장 큰 신호는 애플이 이 시장에 뛰어들었다는 겁니다.

    애플은 이르면 내년에 아이폰을 비롯한 스마트 기기와 연동되는 AR 글래스를 출시합니다.

    손짓만으로 AR 글래스를 작동할 수 있고, 가격은 약 60만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글도 지난 2월 산업용 AR글래스를 선보였고, 삼성전자 역시 차량용 AR글래스 기술의 특허를 출원했습니다.

    페이스북은 이탈리아 안경업체 룩소티카와 AR 선글래스 `오리온`을 개발하고 있는 상황.

    업계에서는 콘텐츠가 성공의 열쇠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신민수 / 한양대학교 경영학부 교수
    "지금은 VR, 나중에는 AR, 혼합현실로 갈 것이라고 봅니다. 기본적으로 AR이 어떤 용도나, 어떻게 쓰일 것이냐에 대해서…AR 뜨려면 저작권 문제, 수요를 어떻게 창출할 것이냐는 문제는 여전히 존재합니다."

    `동물의 숲`이라는 콘텐츠가 닌텐도 열풍을 가져온 것처럼,

    이용자들이 얼마나 체감할 수 있는 콘텐츠를 선보일지가 시장 확대의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이지효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