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2’ 이준혁, 탁월한 캐릭터 생성력 ‘생존 만렙’ 서동재 재탄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3 09:40  

‘비밀의 숲2’ 이준혁, 탁월한 캐릭터 생성력 ‘생존 만렙’ 서동재 재탄생




이준혁이 하면 다르다. 출세를 위해 발버둥치는 생존형 검사 서동재가 자꾸 눈에 밟히는 이유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에서 서동재(이준혁 분)는 세곡지구대 경사 사망사건을 더욱 디테일하게 파고들기 시작했다. 앞서 대검에 발이라도 내디뎌보고자 경찰의 약점이 될 만한 카드를 쥐고 형사법제단장 우태하(최무성 분)를 찾아간 서동재는 황시목(조승우 분)과 함께 사건을 맡게 되는 듯하며 눈길을 모았다.

이날 서동재는 해당 사건을 황시목과 함께 재수사를 하되 대검찰청 법제단이 개입된 건이 아닌 그가 속한 의정부지검의 단독 수사로 진행할 것을 지시받았다. 서동재가 가져온 사건이었지만 그를 못미더워하는 우태하가 재수사에 황시목을 붙인 것. 우태하의 부름에 한달음에 온 기대와 달리 식사 자리는 형사법제단의 회식 자리였고, 자신이 있을 자리가 아님을 깨닫는 서동재의 모습은 왠지 모를 짠내를 유발했다.

그래도, 서동재는 서동재였다. 황시목의 등장에 위기를 느꼈지만 애써 태연한 척 “부장님, 대검에서 이제는 직접수사도 하나봐요?”라며 우태하를 자극했고, 직접수사가 불가한 대검에 자신의 필요성을 돌려 강조했다. 이에 기세를 찾은 서동재는 자신이 찾은 사건에 대해 ‘발굴’ 됐다는 표현을 더해 거들먹거리며 황시목에게 알려주고 본격적으로 사건 조사를 시작했다.

서동재가 ‘발굴’한 사건은 세곡지구대 경사 자살 사건이었다. 경사 사망 이후 지구대 경찰들과 유흥업소 사이 유착관계가 밝혀졌고, 업주 취조에서 경찰이 동료 경찰을 살해했다는 소문의 존재를 알게된 서동재가 경찰이 경찰을 살해했을 타살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경찰 내부 살인’으로 대검에 사건을 옮긴 것. 이는 검경수사권 조정에서 경찰에게 타격을 줄 수 있는 서동재의 ‘히든패’로 대검의 구미를 당겼고, 서동재는 사건의 전담이 되어 사건을 파고들었다. 정면승부수를 꺼내든 서동재의 다음 스텝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서동재는 진화했다. 살아남기 위해 더욱 치열하고 비장해진 서동재는 전략적인 모습까지 더했다. 우태하의 입맛에 맞을 만한 히든카드를 쥐고 정면승부수를 띄운 서동재는 이제는 단지 생활형 검사가 아닌 ‘생존형 검사’로서 출세를 위해 나아가는 방법 역시 더욱 디테일하고 과감하게 펼쳤다. 이준혁은 서동재의 변화를 완벽하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결정적인 패를 쥐고 으스대는 모습에 능글 맞으면서도 여유를 잃지 않는 태도를 더해 서동재를 한층 연기로 완성시켰고, 인정받지 못하고 자리를 뜨는 서동재의 얼굴에 순간의 감정이 내비치는 눈빛 연기로 상한 자존심과 다시 일어날 패기를 담아 왠지 모를 동정심을 유발하며 서동재가 살아남기를 바라는 마음까지 들게했다.

여전히 성공에 목마른 서동재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더욱 뻔뻔하고 간절하게 변화한 모습을 이준혁이 현실화시키며 킬링 캐릭터로 완성시켰다. ‘서동재 앓이’를 유발하는 이준혁의 캐릭터 생성 능력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본방송은 매주 토, 일 밤 9시 tvN에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