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성징 왔니?"…`아내의 맛` 정동원 성희롱 논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6 16:50  

"2차 성징 왔니?"…`아내의 맛` 정동원 성희롱 논란

`아내의 맛` (사진=TV조선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이 미성년자 트로트 가수 정동원(13)에게 성적 수치심을 줄 수 있는 장면을 여과 없이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선 변성기 때문에 걱정이 된 정동원이 또 다른 트로트 신동 임도형(11)과 이비인후과를 찾는 모습이 담겼다.
의사는 정동원과 임도형에게 이차 성징과 관련된 질문을 했고, 이 과정에서 음모가 자라냐는 의사의 직설적인 질문을 받고 부끄러워하는 정동원과 임도형의 모습이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이러한 내용을 VCR로 지켜보던 패널들도 당황하는 기색을 보였지만, `아내의 맛`은 미성년자에게 성적 수치심을 줄 만한 내용을 편집하지 않은 채 그대로 내보냈다.
또한, 제작진은 해당 장면을 고추 그림과 `으른(어른)미 장착`이라는 자막으로 우스꽝스럽게 포장하면서 시청자들의 빈축을 샀다.
이에 제작진은 26일 누리집과 포털에서 문제가 된 장면의 영상 클립을 삭제하고 "출연자에게 민감한 부분일 수 있다는 지적을 염두에 두고 앞으로는 제작 과정에서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