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이태환, 블랙 히어로의 변화…‘냉↔온’ 오가는 반전 매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2 08:20  

‘암행어사’ 이태환, 블랙 히어로의 변화…‘냉↔온’ 오가는 반전 매력




‘암행어사’ 이태환이 블랙 히어로의 변화를 그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에서 성이범(이태환 분)은 이복형 성이겸(김명수 분)과 수년만에 재회하며 그간의 감정을 토해냈다. 성이겸이 휘두른 주먹을 시작으로 형제의 대치가 시작된 상황. 도적일을 일삼는 성이범을 향해 성이겸이 분노를 드러내자 ‘세상을 바꾸고자 한다‘며 서슬 퍼런 기운을 내뿜었다.

특히 앞선 방송에서 이대감 댁 모두가 몰살되며 충격적인 전개가 이어졌던 바. 이날 방송에서 성이범과 비적단이 벌인 일이 아님이 밝혀지며 반전을 선사했다. 이대감 댁 살인사건에 대해 추궁하는 성이겸에게 “그동안 무고한 사람을 죽인 적은 단 한 번도 없습니다”며 단호함을 드러낸 것. 악한 양반가를 약탈해 가난한 백성을 도와온 성이범의 ‘블랙 히어로’ 행보가 굳건함을 재확인한 순간이었다. 하지만 이내 도적질로 세상을 바꿀 수 없다는 성이겸의 말에 곧장 은신처로 향해 비적단을 해체, 형을 향한 은근한 의(義)와 믿음을 보여주며 성이범의 의중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극 말미, 성이범이 강순애(조수민 분)를 데리고 도망쳤던 이유 역시 형의 정인을 위한 것임이 밝혀지며 과거 성이범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이태환은 냉한 외면 뒤 따뜻한 속내를 숨기고 있는 성이범을 섬세함을 담아 완성시켰다. 성이겸을 바라보는 눈빛에는 진실을 밝히지 못하는 애틋함과 형에 대한 그리움을 담아냈고, 그의 말을 회상할 때는 씁쓸함과 허전함을 그리며 디테일을 더했다. 특히, 극 중 성이겸의 한 마디에 도적일로 백성들을 도와온 과거를 순식간에 청산하는 모습까지 차가운 외면 속 성이범의 깊은 속내를 녹여내는 ‘반전 매력’으로 캐릭터의 입체감을 더했다. 캐릭터의 매력을 맛깔나게 부각시키고 있는 이태환이 그려낼 성이범에 단연 기대가 쏠린다.

한편, KBS2 ‘암행어사’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